재활용 소재 늘리는 블랙야크...스파클, '라벨 없는 생수'로 동참
재활용 소재 늘리는 블랙야크...스파클, '라벨 없는 생수'로 동참
  • 이한 기자
  • 승인 2021.04.27 11: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블랙야크·충청남도·스파클 등 업무협약 체결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아웃도어브랜드 블랙야크가 충청남도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친환경 소재를 생산한다. 투명 페트병을 효과적으로 회수하기 위해 스파클은 라벨 없는 먹는샘물을 출시한다. (비와이엔블랙야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아웃도어브랜드 블랙야크가 충청남도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친환경 소재를 생산한다. 투명 페트병을 효과적으로 회수하기 위해 스파클은 라벨 없는 먹는샘물을 출시한다. (비와이엔블랙야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아웃도어브랜드 블랙야크가 충청남도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친환경 소재를 생산한다. 투명 페트병을 효과적으로 회수하기 위해 스파클은 라벨 없는 먹는샘물을 출시한다.

비와이엔블랙야크가 투명 페트병 재활용 활성화 사업 확대를 위해 충청남도, 충청남도 시장군수협의회, 스파클과 다자간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블랙야크는 충청남도에서 수거된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해 자사의 친환경 소재인 ‘플러스틱(PLUStIC)’을 생산하고 이 소재를 적용한 제품들을 확대한다. 플러스틱은 비와이엔블랙야크가 국내에서 사용된 폐트병의 자원 순환 시스템을 구축하며 개발한 친환경 소재다.

이를 위해 충남도와 충남 시장군수협의회는 도내 고품질 투명 페트병 수거를 위한 방식을 개선하고 별도 선별 시설 확충 및 재생원료 제품을 우선 구매할 계획이다. 스파클은 소비자가 투명 페트병을 쉽게 배출할 수 있도록 라벨 없는 먹는 샘물을 전면 생산하고 빈 용기 회수 및 재활용 등 자원 순환 활동에 협력한다.

강태선 블랙야크 회장은 “전국 지자체에서 블랙야크와 함께 투명 페트병 분리 배출의 중요성을 알리며 고품질 재활용을 위한 자원 순환 체계 구축에 동참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배출부터 수거, 생산까지 자원 순환의 모든 단계가 중요한 만큼 앞으로도 더 많은 지자체, 기업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