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민·요기요·쿠팡이츠 플라스틱 줄인다...“1회용 수저, 필요할 때만”
배민·요기요·쿠팡이츠 플라스틱 줄인다...“1회용 수저, 필요할 때만”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4.22 16:4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달앱
환경부와 배달앱 3사가 음식배달 주문 시 1회용 수저·포크·나이프가 필요한 경우에만 선택하도록 변경하기로 했다. 배달앱 이용자,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사전 안내를 거쳐 오는 6월 1일부터 시행될 방침이다. (환경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환경부와 배달앱 3사가 음식배달 주문 시 1회용 수저·포크·나이프가 필요한 경우에만 선택하도록 변경하기로 했다. 배달앱 이용자, 음식점 등을 대상으로 사전 안내를 거쳐 오는 6월 1일부터 시행될 방침이다. 

환경부(장관 한정애)는 배달의민족, 요기요, 쿠팡이츠(가나다 순) 등 배달앱 3사가 음식배달 시 제공되는 1회용 수저류 사용을 줄이기 위해 꼭 필요한 경우에만 1회용 수저류를 선택하도록 각 사의 앱 화면에 적용하기로 했다고 22일 밝혔다.

환경부 관계자는 “그간 배달앱에서는 1회용 수저류가 제공되도록 기본값이 설정되어 있어, 이를 원하지 않는 소비자가 깜빡 잊고 미제공을 선택하지 않으면 1회용 수저류를 받게 되어 불필요한 폐기물이 발생되기도 했다”며 “이에 배달앱 3사는 소비자가 1회용 수저류를 요청하는 경우에만 제공되도록 기본값을 변경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1회용 수저류 제공 기본값 변경은 환경부와 녹색연합, 배달앱 3사가 음식배달 시 불필요하게 제공되는 1회용 수저류를 줄이기 위해 방안을 논의해 마련했다. 배달앱 3사는 소비자와 배달음식업계의 혼선이 없도록 충분한 사전 안내를 거쳐 오는 6월 1일부터 본격적으로 기본값 변경을 적용한다.

홍동곤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배달앱 3사의 이번 결정은 1회용 플라스틱 수저류를 실질적으로 줄이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다른 배달앱 업계로 확산되어 1회용 수저류를 불필요하게 쓰지 않는 문화가 만들어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환경부는 앞으로도 시민사회, 업계 등과 1회용품 사용을 줄이는 방안을 함께 고민하고 협업해 나가는 한편, 음식배달 시 1회용품 제공을 제한하는 내용을 담은 ’자원의 절약과 재활용촉진에 관한 법률‘ 개정도 차질없이 추진할 예정이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