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Insight Forum] ‘ESG 경영 강화를 위한 기업의 전략’ 세미나 성황리에 마쳐
[ESG Insight Forum] ‘ESG 경영 강화를 위한 기업의 전략’ 세미나 성황리에 마쳐
  • 곽은영 기자
  • 승인 2021.04.20 20: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021 ESG Insight Forum’에서 김기정 그린포스트코리아 대표이사 개회사를 하고 있다. (곽은영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2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2021 ESG Insight Forum’이 열렸다. (곽은영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곽은영 기자] 20일 전경련회관 컨퍼런스센터에서 개최된 ‘2021 ESG Insight Forum’이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포럼은 그린포스트코리아와 한국지속가능발전학회와 함께 주최하고 환경부가 후원한 행사로 ‘ESG 경영 강화를 위한 기업의 전략’이라는 주제로 열렸다. 

행사에는 국내 대기업 ESG 관련 임직원과 유관기관 전문가가 참석해 ESG 총론 및 사례를 통한 기업들의 대응 방안을 살펴보고 ESG 평가 기준 및 객관성을 통해 ESG 경영 강화를 위한 다양한 인사이트를 나눴다. 

포럼은 김기정 그린포스트코리아 대표이사 개회사를 시작으로 송옥주 국회 환노위원장과 이경호 지속가능발전기업협의회 회장의 축사로 이어졌다. 

이어 본격적인 주제 발표가 시작됐다. 발표는 ‘ESG 도입과 법제화에 따른 기업의 대응’과 ‘규제순응과 평가에 대한 이해’ 두 섹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첫 번째 발표자는 정연만 법무법인 태평양 고문(전 환경부 차관)으로 ‘ESG 동향과 기업의 대응방안’을 주제로 진행됐다. 이어 이현경 에코&파트너스 대표가 ‘ESG 법제화에 따른 기업의 리스크’, 설동근 법무법인 광장 변호사가 ‘우리나라 ESG 경영도입의 과제: 규제 중심’, 오수길 고려대학교 교수가 ‘ESG 평가기준의 이해와 적용’을 주제로 각각 발표를 이어갔다. 

김기정 대표이사는 “기업들은 경영의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는 ESG가 중요하다는 것은 알지만 ‘뭘 해야 할지 모른다’는 문제를 안고 있다”며 “‘ESG 경영 강화를 위한 기업의 전략’ 세미나는 기업들의 애로를 덜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고민한 결과물로 앞으로 기업들의 사례를 연중 보도, ESG 방향 설정에 어려움을 겪는 기업들에게 타산지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key@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