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랩, 팬젠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기술 도입...“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공략”
휴온스랩, 팬젠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기술 도입...“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공략”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1.04.20 15: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인 휴온스메디케어가 인천 부평 소재 공장에서 경기도 성남 지식산업센터로 이전하고 본격적인 업무를 시작했다. (휴온스글로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휴온스랩이 오는 2025년 특허가 만료되는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기술을 도입,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텔리스(Cortellis)에 따르면 전세계 프롤리아 시장은 연평균 3.8%씩 성장해 오는 2024년에는 약 7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휴온스글로벌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휴온스랩이 오는 2025년 특허가 만료되는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기술을 도입,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공략에 나선다. 코텔리스(Cortellis)에 따르면 전세계 프롤리아 시장은 연평균 3.8%씩 성장해 오는 2024년에는 약 7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휴온스랩(대표 김완섭)은 프롤리아 바이오시밀러 개발을 위해 팬젠(대표 윤재승, 김영부)의 세포주 및 생산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휴온스랩은 팬젠이 개발 중인 골다공증 및 암환자 골소실 치료용 항체 치료제 ‘프롤리아(Prolia)’의 바이오시밀러 ‘데노수맙(Denosumab)’ 생산을 위한 세포주와 배양 및 정제 공정 기술을 이전 받아 본격 개발에 착수한다.

휴온스랩 관계자는 “바이오시밀러 파이프라인 강화를 위해 기술 도입 계약을 체결했다”며 “이전 받은 배양 및 정제 공정 기술을 자체 개발 중인 바이오 신약 및 바이오시밀러에도 활용해 시너지를 낼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프롤리아는 뼈를 파괴하는 파골세포에 필수적인 단백질 RANKL과 결합해 파골세포의 형성, 기능, 생존을 억제해 골파괴에 이르는 악순환을 방지해주는 약물이다. 골다공증 환자의 골밀도 증가를 위한 치료에 사용된다.

휴온스랩 김완섭 대표는 “재조합 단백질 생산 및 세포주 개발, 공정 등에 뛰어난 기술력을 보유한 팬젠의 기술을 도입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데노수맙을 필두로 국내 및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 공략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프롤리아의 전세계 매출은 약 5조 7천억원(51억 달러)을 기록했으며, 국내에서도 3분기까지 약 549억원의 매출을 올린 바 있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