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소프트, 친환경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 세운다
엔씨소프트, 친환경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 세운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1.04.16 09:2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엔씨소프트 컨소시엄, 성남시와 부지 매각 계약 진행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 건립...최고 수준 친환경 건물 목표
엔씨소프트가 2020년 3분기 연결기준 매출 5852억 원, 영업이익 2177억 원, 당기순이익 1525억 원을 기록했다. (엔씨소프트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엔씨소프트가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를 세우기 위해 부지 계약을 체결했다. 이 센터는 설계 단계부터 최고 수준의 친환경 건물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한다. 사진은 엔씨소프트 전경. (엔씨소프트 제공, 본사 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엔씨소프트가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를 세우기 위해 부지 계약을 체결했다. 이 센터는 설계 단계부터 최고 수준의 친환경 건물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한다.

엔씨소프트가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를 건립하기 위한 부지 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엔씨소프트 컨소시엄과 성남시는 지난 2020년 12월 30일 삼평동 641번지 일원 2만 5719㎡ 규모 시유지 매각에 관한 서면 협약을 체결했다. 이후 지난 4월 15일 해당 부지 매각 계약을 진행했다.

엔씨소프트 컨소시엄은 엔씨소프트, 삼성물산, 대한지방행정공제회, 미래에셋자산운용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해당 부지에 대한 컨소시엄의 총 매입 대금은 8,377억 원이다.

엔씨(NC)는 전체 토지 중 50%를 사용한다. 매입 금액은 컨소시엄 전체 금액의 절반인 4,189억 원이다.

엔씨는 해당 부지에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RDI센터)를 건립하고 혁신을 주도하는 제2의 사옥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엔씨(NC)는 설계 단계부터 최고 수준의 친환경 건물을 목표로 건립을 추진한다.

글로벌 연구개발혁신센터는 2021년 2분기부터 설계를 시작해 2026년 완공이 목표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