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수원, 경주 천북산단에 1MW 지붕 태양광발전소 준공
한수원, 경주 천북산단에 1MW 지붕 태양광발전소 준공
  • 이건오 기자
  • 승인 2021.03.31 14: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주 천북산업단지 내 대성메탈 경주공장에 구축된 지붕 태양광발전소 (한국수력원자력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건오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이 31일, 경주 천북산업단지 내 대성메탈 경주공장에 지붕 태양광발전소를 준공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준공된 ‘경주 대성메탈 지붕 태양광발전소’는 한수원이 발전소 설계부터 인허가, 시공 등 사업 전 단계를 자체자금으로 집행해 완공했고, 향후 20년간 발전소 안전관리 및 유지보수 등을 책임 운영한다. 지붕면적 약 6,800㎡에 455Wp 고효율 태양광 모듈 2,160장을 설치한 대성메탈 발전소는 설비규모 982kW로, 연간 약 1,250MWh의 친환경 전력을 생산할 예정이다.

한수원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중소기업의 경영상황을 감안해 대성메탈과 kW당 시설용량에 비례한 지붕시설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이행 뿐만 아니라 지역 중소기업과의 상생 발전이라는 공익적 사회가치를 실현한다는 방침이다.

배양호 한수원 신재생사업처장은 “공장지붕 임차형 태양광발전은 환경훼손 없이 기존의 유휴공간을 활용한 친환경에너지 생산방식으로 공장주는 임대를 통해 부가수익을 얻을 수 있는 일석이조 사업”이라며, “많은 기업과 협업해 태양광발전소를 확대해나갈 수 있도록 관심 있는 기업들의 신청을 바란다”고 밝혔다.

kunoh@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