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 저탄소금융 선도…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선정
신한금융그룹, 저탄소금융 선도…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 선정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1.01.26 10: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시아 금융기업 중 1위, 전세계 기업 중 83위 선정
신한금융그룹이 친환경경영 선도에도 부지런하다. (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신한금융그룹이 지속가능경영 역량을 입증했다. (그래픽 최진모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신한금융그룹이 탄소배출제로(Zero Carbon Drive) 선언을 통한 저탄소금융 성과 등을 인정받으며 지속가능경영 역량을 입증했다.

26일 신한금융그룹은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100대 기업(Global 100 Most Sustainable Corporations in the World, 이하 Global 100)’에 국내 기업 중 유일하게 9년 연속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로 17주년을 맞이하는 'Global 100'은 캐나다의 미디어 그룹이자 투자 리서치 기관인 코퍼레이트 나이츠(Corporate Knights)가 평가하는 글로벌 지속가능경영 지수다. 매년 전 세계 8,080개(매출 10억 달러 이상 상장사) 기업을 대상으로 친환경 금융, 온실가스 및 에너지 감축율, 이사회, 리더십, 다양성 등 43개 ESG (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지표를 기준으로 지속가능 수준을 평가한다.

올해는 코로나로 인해 매년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포럼을 통해 공개됐던 선정결과가 ‘Global 100’ 화상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발표됐다.

신한금융은 2013년부터 매년 'Global 100' 기업에 포함됐으며, 올해는 아시아 금융기업 1위이자 전세계 기업 83위로 선정됐다. 특히 전세계 금융회사 중에는 브라질은행, ING그룹, BNP파리바, 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은행, 인테사 상파올로등에 이어 11위에 올랐다.

아울러 신한금융은 CDP(탄소정보공개프로젝트)에도 7년 연속 최고등급(Leadership A)을 받으며 친환경 금융을 선도하고 있다.  

이는 조용병 회장이 형식적인 ESG 활동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그룹차원의 ESG 성과창출 체계를 구축해 나가도록 광폭행보를 보인 결과다. 

특히 작년 동아시아 금융그룹 중 최초로 선포한 그룹 중장기 친환경 전략인 'Zero Carbon Drive'를 통해 고탄소 배출 기업 및 산업에 대한 대출·투자를 관리하고 친환경 금융 지원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더불어 과학 기반의 온실가스 감축 이니셔티브(SBTi) 방법론을 활용해 금융 자산의 탄소 배출량을 감축하고, 국제 기준인 PCAF(탄소회계 금융협회), SBTi와 같은 글로벌 이니셔티브 가입 등의 노력을 통해 국내외 투자자와 평가 기관으로부터 ESG 2.0 단계로 한층 더 진화 시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또한 그룹사인 신한은행의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캥거루 본드 호주달러 4억불 발행, 신한카드)의 저소득층 지원을 위한 소셜본드 미화 4억불 발행 등 총 3.75조원 규모의 지속가능채권을 발행해 ESG 관련 투자 및 금융지원을 적극적으로 실시하고 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Global 100’ 9년 연속 선정은 그동안 'Zero Carbon Drive' 등 그룹차원의 다양한 ESG 활동을 추진해 온 노력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며 "앞으로도 대한민국 지속가능경영을 선도하는 리딩금융그룹으로서 ESG 경영성과를 보다 객관적으로 측정하고, 정량화하는 등의 노력을 통해 ESG 체계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