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해요, 밀키트” 광화문 소상공인 돕는 KT
“사랑해요, 밀키트” 광화문 소상공인 돕는 KT
  • 이한 기자
  • 승인 2021.01.19 1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T, 소상공인 위한 착한 소비 활동 ‘사랑의 밀키트’ 시작
광화문 인근 중소 음식점 대상 ‘밀키트’ 4천 5백개 주문
회사와 임직원이 밀키트 제작비용 분담...노사가 함께 ‘착한 소비’
KT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식당을 돕기 위해 직접 나선다. 광화문 인근 식당이 메뉴를 밀키트 형태로 만들면 KT가 이를 구매해 판매 또는 기부하는 방식이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KT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식당을 돕기 위해 직접 나선다. 광화문 인근 식당이 메뉴를 밀키트 형태로 만들면 KT가 이를 구매해 판매 또는 기부하는 방식이다. (KT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KT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급감한 식당을 돕기 위해 직접 나선다. 광화문 인근 식당이 메뉴를 밀키트 형태로 만들면 KT가 이를 구매해 판매 또는 기부하는 방식이다.

KT는 19일 광화문 인근 식당에서 만든 밀키트(간편조리식)를 KT 광화문 사옥에서 판매한다.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장기화로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오후 9시 이후 영업 제한이 계속되며, 영업에 타격을 받은 광화문 골목상권을 지원하자는 취지다.

KT는 다음 달 2일까지 간편조리로 포장된 밀키트 3천개를 임직원 대상 오후 5시 30분부터 판매한다. 광화문 인근 20개 식당에서 1만원에 밀키트를 구매해 회사와 직원이 구매 비용을 절반씩 부담한다. 이와 함께 한국중앙자원봉사센터와 협력해 취약 계층에게 1천 500개의 밀키트를 기부한다. 15일간 일평균 300개의 밀키트를 구매해 판매 및 기부한다는 계획이다.

밀키트 제작에 참여하는 식당은 지난해 9월 KT가 진행한 ‘사랑의 선결제’로 인연을 맺은 음식점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매출이 눈에 띄게 줄게 되자, 각 식당의 대표 메뉴를 간편식으로 만들어보자는 KT의 제안을 받아들여 프로젝트가 시작됐다. 실제 KT가 지난 1월 4일부터 8일까지 광화문 사옥 인근 50개 식당을 대상으로 방문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최근 3개월간 매출이 70% 이상 감소했다고 응답했다.

이번에 참여하는 20개 식당은 오리주물럭, 갈치조림, 제육볶음, 부대찌개 등 대표 메뉴를 갖고 있는 골목 식당이다. 밀키트에는 소비자가 직접 요리를 할 수 있도록 요리 비법이 담긴 ‘주방장의 레시피’를 함께 담았다.

광화문 인근에서 오리주물럭 식당을 운영하는 한 사장은 “지난해 마음 편했던 날이 단 하루도 없었지만, 특히 최근에는 연말과 연초 대목을 놓쳐 막막함이 더 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KT가 ‘사랑의 선결제’에 이어 밀키트를 제작해서 판매할 수 있도록 판로를 열어줘 매출 걱정을 조금이나마 덜게 되었다”고 말했다.

밀키트 구매에 참여한 KT 직원은 “코로나로 외식을 한동안 하지 못했는데 광화문 맛집에서 만든 밀키트로 저녁식사를 할 수 있어 좋았고,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식당 사장님들을 도울 수 있어 뿌듯했다”고 말했다.

KT는 지난해부터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사랑의 시리즈를 지속 선보이고 있다. KT는 지난해 3월, 광화문과 우면동 일대 식당에서 만든 도시락을 KT 사옥 구내식당에서 판매하는 ‘사랑의 도시락’ 캠페인을 진행했다. 지난 3월 16일부터 4월 23일까지 광화문 사옥에서 6천개, 우면동 사옥에서 1천 150개, 총 7천 150개의 도시락을 판매했다.

지난 10월에는 임차료, 인건비 압박을 겪고 있는 광화문 인근 식당 50곳을 선정, 식당별로 100만원을 선결제하고 착한 소비를 독려하는 사랑의 선결제 활동을 운영했다. 뿐만 아니라 KT노사는 이달 6일 대한간호협회를 통해 전국 국공립대학병원의 2만 5천여 의료진에게 에너지바, 홍삼, 비타민 등으로 구성된 희망박스를 전달했다.

KT ESG경영추진실장 이선주 상무는 “회사와 임직원이 한 마음 한 뜻으로 준비한 ‘사랑의 밀키트’ 프로젝트가 인근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되고 작은 희망의 씨앗이 되길 바란다”며, “KT는 나눔 실천과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해 따뜻한 응원의 메시지와 마음을 담은 활동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