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동물보호연합 “조류인플루엔자, 생매장 살처분 대신 백신 사용해야”
한국동물보호연합 “조류인플루엔자, 생매장 살처분 대신 백신 사용해야”
  • 이한 기자
  • 승인 2021.01.06 11: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 관련 단체, 조류인플루엔자 대책 관련 문제 제기
“생매장은 동물학대, 예방적 살처분 줄이고 백신 써야”
동물 관련 단체들이 조류인플루엔자(AI) 대책과 관련, “생매장 등 예방적 살처분을 중단하고 동물복지와 백신을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2003년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이후 1억여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된데 따른 문제의식이다. (한국동물보호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동물 관련 단체들이 조류인플루엔자(AI) 대책과 관련, “생매장 등 예방적 살처분을 중단하고 동물복지와 백신을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2003년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이후 1억여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된데 따른 문제의식이다. (한국동물보호연합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동물 관련 단체들이 조류인플루엔자(AI) 대책과 관련, “생매장 등 예방적 살처분을 중단하고 동물복지와 백신을 실시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2003년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이후 1억여마리의 가금류가 살처분된데 따른 문제의식이다.

한국동물보호연합과 한국채식연합, AI살처분 중단을 위한 시민모임 등 45개 동물단체가 지난 5일, 조류인플루엔자 예방적 살처분에 조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이들 단체들은 “2003년 국내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처음 발생한 이후, 매년 혹은 격년으로 AI가 반복 발생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약 1억 1천만 마리이상의 닭, 오리 등의 가금류가 살처분 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현행 3Km 예방적 살처분은 비과학적이며, 정교한 분석을 기초로 삼아 예방적 살처분을 줄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의 주장을 요약하면 이렇다. 과학적인 분석을 기초로 발생 낭장 위주로 살처분을 진행하되, 방역대 내의 농장에서는 역학관계와 발생시기 등을 고려해 예방적인 살처분은 지양하라는 내용이다. 현재 AI가 발생하면 적게는 수십만에서 많게는 수천만의 닭과 오리가 살처분된다.

이들 단체들은 “아직도 많은 지방자치단체에서는 알낳는 산란계의 경우 닭들을 닭장 케이지에서 꺼내 마대자루에 5-6마리씩 집어넣고 산채로 땅에 매장하거나, 톤백에 담아 압사시키거나 대형통 등에 산채로 넣어서 죽이는 잔인한 방법을 쓴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묻지마식 예방적 살처분을 중단하고 매년 반복되는 AI의 근본대책으로 예방백신을 사용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구제역 예방백신 사례를 들면서 “로나 19의 근본대책이 결국 백신이듯이, 매년 반복되는 AI의 근본대책도 예방 백신”이라고 주장했다. 산채로 땅에 묻는 살처분을 멈추고 AI발생을 예방하는 대책을 마련하라는 요구다.

한국동물보호연합 등은 생매장 살처분 대신 (산란계 등을) 법과 매뉴얼에서 정한대로 안락사 처리할 것, 고병원성 AI예방 백신을 실시할 것, AI 예방 효과가 있는 겨울철 '오리 사육 휴지기제'(휴업보상제) 를 전국 확대실시할 것 등을 요구했다. 이와 더불어 배터리 케이지 등의 사육을 단계적으로 폐지하고 동물복지 농장을 확대하라고도 덧붙였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