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웰빙 프로바이오틱스 3종, “호흡기 세포 손상 완화 또는 치료 효과 확인”
녹십자웰빙 프로바이오틱스 3종, “호흡기 세포 손상 완화 또는 치료 효과 확인”
  • 이민선 기자
  • 승인 2020.11.25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C녹십자웰빙의 프로비던스 포스트바이오틱스 알파 (GC녹십자웰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GC녹십자웰빙이 개발한 개인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가 호흡기 세포 손상을 완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사진은 GC녹십자웰빙의 프로비던스 포스트바이오틱스 알파 (GC녹십자웰빙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민선 기자] GC녹십자웰빙이 개발한 개인 맞춤형 프로바이오틱스가 호흡기 세포 손상을 완화한다는 연구 결과가 국제학술지에 게재됐다.

GC녹십자웰빙(대표 유영효)은 자사 프로바이오틱스 균주의 ‘미세먼지로 인한 호흡기 세포 손상을 완화 또는 치료’ 효과에 대한 연구 논문이 SCI급 국제학술지 ‘라이프(Life)’ 10월호에 등재됐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미세먼지로 증상을 악화시킨 천식 마우스 모델에서 효능을 평가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사용된 균주는 총 3종으로, ‘락토바실러스 플란타럼(Lactobacillus plantarum, GCWB1001)’, ‘페디오콕커스 액시디락티시(Pediococcus acidilactici, GCWB1085)’, ‘락토바실러스 람노서스(Lactobacillus rhamnosus, GCWB1156)’이다.

각각 김치, 치즈 및 유아의 분변에서 분리된 3종의 균주는 마우스 폐 대식세포(MH-S 세포주)에서 세포독성을 나타내지 않았으며, 염증성 사이토카인 ‘TNF-alpha’와 친섬유성 사이토카인 ‘TGF-beta’의 분비를 감소시키는 효과를 나타냈다.

또한, 실제 동물실험에서 산화 스트레스와 단백질분해요소인 ‘MMP-9’의 발현을 억제해 염증반응에 관여하는 면역세포의 폐 조직 및 기관지 내 침착을 막고, 점액질, 단백질과 콜라겐의 과다 생성을 억제해 진해∙거담 효과와 만성호흡기 질환에서의 폐기능을 개선하는 효과를 보였다.

본 연구결과는 지난 8월 SCIE급 국제 저널 ‘마이크로오거니즘(Microorganisms)’에 게재된 ‘락토코커스 락티스(GCWB1176)’ 균의 면역 증진 효과에 이은 연구 성과로, GC녹십자웰빙은 모든 균주에 대한 국내특허를 지난 9월 취득한 바 있다.

GC녹십자웰빙 관계자는 “신장 기능 개선에 이어 면역기능 증진, 이번 미세먼지에 이은 호흡기 질환 치료까지 자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의 기능적 효과 검증을 활발히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웰빙은 이번 연구성과와 특허를 활용하여 유산균 전문 브랜드 ‘프로비던스(PROVIDENCE)’의 신제품을 2021년 상반기에 출시할 계획이다. 프로비던스는 Probiotics(유산균)와 Evidence(증거)의 합성어로 ‘좋은 유산균이 내 몸에 남기는 좋은 증거’라는 컨셉의 유산균 전문 브랜드로, 현재까지 총 6종의 제품이 출시됐다.

minseonle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