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英 보험사 아비바 주차장에 태양광 모듈 공급
한화큐셀, 英 보험사 아비바 주차장에 태양광 모듈 공급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1.25 09: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코틀랜드 본부사옥 주차장 태양광 발전소에 1MW 규모 태양광 모듈 공급
친환경·저탄소 정책으로 성장하고 있는 유럽 시장 공략
한화큐셀 모듈이 설치된 아비바 스코틀랜드 퍼스 본부 주차장. (한화큐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한화큐셀 모듈이 설치된 아비바 스코틀랜드 퍼스 본부 주차장. (한화큐셀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화큐셀이 영국 최대 보험사인 아비바(Aviva)의 주차장 태양광 발전소에 모듈을 지난달 공급했다고 25일 밝혔다.

한화큐셀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아비바의 스코틀랜드 본부가 위치한 퍼스(Perth) 사옥 내 주차장에 1MW(메가와트) 규모의 태양광 발전소를 짓는 것이다. 아비바는 태양광 발전소에 테슬라의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함께 설치해 전기차 충전소까지 함께 운영할 계획이다.

이 발전소는 연간 812MWh(메가와트시)의 전력을 생산한다. 연간 500가구가 사용할 수 있는 가정용 전기량으로 전기차로 지구 90바퀴를 주행하고, 연간 40만kg의 탄소를 감축할 수 있는 양이다. 한화큐셀은 작년 3월에도 아비바의 영국 노리치(Norwich)에 있는 사옥에 600kW(킬로와트) 규모의 태양광 모듈을 공급한 바 있다. 

유럽은 적극적인 친환경·저탄소 정책을 펼치고 있다. 특히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작년 12월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유럽 그린딜(European Green Deal)’을 유럽 핵심 경제성장 전략으로 발표한 바 있다. 이에 유럽의 재생에너지 시장은 지속적인 확장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그간 한화큐셀은 독일과 영국, 이탈리아에서 태양광 모듈 시장 점유율 1위를 달성하며 유럽 내 주요 시장에서 높은 인지도를 구축해 왔다. 나아가 1월에는 ‘토털 에너지 솔루션 기업’으로 진화하겠다는 비전을 수립하고 ESS가 결합된 태양광 솔루션 사업, 발전소 개발 사업, 소비자들에게 직접 전기를 판매하는 전력 판매 사업 등 유럽에서 다양한 사업으로 유럽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