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한난, 푸르메 여주팜 착공
‘국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한난, 푸르메 여주팜 착공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10.29 18: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재생에너지 활용 자립형 스마트팜 통해 양질의 일자리 제공
푸르메 여주팜 착공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푸르메 여주팜 착공식에서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한국지역난방공사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이하 한난)는 여주시, 푸르메재단과 공동 출자해 설립한 국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인 ‘푸르메 여주팜’ 착공식을 29일 가졌다.

경기도 여주시 오학동에 있는 푸르메 여주팜은 이번 착공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운영 준비에 들어간다. 푸르메 여주팜은 국내 최초로 추진되는 신재생에너지를 활용한 스마트팜이자 컨소시엄형 장애인 표준사업장이다. 

스마트팜은 한난의 협력으로 농장 내 필요한 에너지를 태양광, 태양열, 지열 등 신재생 융복합 시스템으로 공급하게 된다. 또한 2023년까지 중증장애인(발달장애인) 67명을 고용해 일자리를 제공하는 등 지역 문제 해결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스마트팜이 준공되면 시민들의 참여가 가능한 농장, 신재생에너지 체험 프로그램과 카페, 마켓 등 복합문화 공간도 운영할 예정이다.

kds0327@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