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 사태’ 해결위한 가교윤용사 ‘웰브릿지운용’ 베일 벗었다
‘라임 사태’ 해결위한 가교윤용사 ‘웰브릿지운용’ 베일 벗었다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10.26 16: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부터 수익자 동의 시작
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갈무리(라임자산운용 홈페이지 캡처)/그린포스트코리아
라임자산운용 환매중단 사태 해결을 위한 가교윤용사 '웰브릿지자산운용'이 출범했다(본사DB)/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라임자산운용의 환매중단사태에 따른 투자자 손실을 만회하기 위한 가교운용사가 베일을 벗었다.

26일 금융투자협회는 가교윤용사 ‘웰브릿지자산운용(웰브릿지운용)’이 본격 출범한다고 밝혔다. 웰브릿지 운용은 라임자산운용이 설정해 운용한 집합투자지구(펀드) 중 회사에 이관되는 펀드를 운용하기 위한 전문사모집합투자업을 영위하는 회사다.

지난 8월 13일 16개의 판매사들이 자본금 50억원을 모아 공동 출자했으며 지난달 25일 금융위원회로부터 전문사모집합투자업 등록을 받으며 서류절차를 완료했다.

웰브릿지운용은 정관상 사업목적을 라임펀드의 운용 및 회수에 국한하여, 오직 동 펀드의 투자자 자산의 보호 및 회수에만 전념한다.

이를 위해 웰브릿지자산운용 주식회사로 사명을 정하고 현재 펀드의 운용을 위한 준비를 마친 상태다.  라임자산운용은 금융감독원의 제재심의위원회를 통해 펀드들의 운용이 중단될 수 있어, 이를 방지하기 위해 집합투자업자를 웰브릿지운용으로 변경해야한다.

변경을 위한 수익자동의 절차는 이날부터 시작될 예정이며, 회사는 현재 12명의 인력을 보강하여 라임 펀드를 운용하는 시점에는 18명 내외의 전문가들이 투자자 자산의 보호 및 회수에 전념할 예정이다.

웰브릿지 운용 관계자는 “당사 임직원은 전문성과 투명성을 바탕으로 설립 취지에 맞게 라임에서 투자한 자산들의 회수 및 운용에 최선의 노력을 경주할 것”이라면서 “집합투자업자의 변경을 위한 수익자 동의 절차를 통해서 라임자산운용에서 운용하는 펀드의 당사로의 이관이 원활하게 이루어지기를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