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건설, 특별재난지역 곡성군에 구호물품 지원
호반건설, 특별재난지역 곡성군에 구호물품 지원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8.21 13: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왼쪽부터) 남도문화재단 윤주봉 이사장과 유근기 곡성군수가 구호물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호반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왼쪽부터) 남도문화재단 윤주봉 이사장과 유근기 곡성군수가 구호물품 전달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호반건설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호반건설이 수해와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전라남도 곡성군 수재민을 위한 지원에 나섰다.

호반건설은 전남 곡성군청 군수실에서 전기압력밥솥 300대를 전달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자리에는 유근기 곡성군수와 남도문화재단 윤주봉 이사장, 호반건설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곡성 지역은 하룻밤 새 4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졌다. 도로와 농경지, 시설물 등이 침수됐고 섬진강댐 방류로 인해 수많은 수재민이 발생하기도 했다. 최근에는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으로 구호활동까지 지연돼 복구에 난항을 겪고 있다.

유근기 곡성군수는 “금번 구호물품 전달을 통해 곡성 수재민들이 큰 도움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며 “많은 분이 관심을 갖고 힘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호반건설은 앞서 12일 대한적십자사를 통해 수해지역 피해 복구를 위한 성금 2억원을 전달했다. 호반건설 등 호반그룹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건설업계 최초로 협력사에 2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 지원금’을 전달했고 성금 3억원 기탁, 농가돕기 캠페인 등 다양한 지원 활동을 펼쳐왔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dldbdk 2020-08-23 15:34:20
    지금도 재난때문에 생계가 힘드시고 어려우신 분들이 많은데 그 분들을 위해서 이렇게 기부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코로나19로 그 분들의 삶이 더욱 어려워졌다고 들었는데 빨리 회복되기를 바라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