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 신재생에너지 등 ‘그린뉴딜’ 지원한다…한국판뉴딜에 10조 투입
하나금융그룹, 신재생에너지 등 ‘그린뉴딜’ 지원한다…한국판뉴딜에 10조 투입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7.27 08:1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판 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 성공적 추진을 위한 금융 프로젝트 착수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하나은행과 하나금융그룹의 녹색금융 출시를 비롯해 친환경 가치 실현을 지속할 예정이다.(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 지원과 한국판뉴딜에 적극 동참한다고 밝혔다. (그래픽 최진모 기자)/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은경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정부의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한국판뉴딜’ 정책에 10조원의 금융지원을 통해 적극 동참한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등 그린뉴딜에 지원군으로 나섰다.

26일 하나금융그룹은 그린뉴딜을 포함한 한국판뉴딜 정책에 적극 동참하기 위한 '한국판 뉴딜 금융프로젝트' 추진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중심으로 진행된다. 

프로젝트를 통해 하나은행을 비롯한 그룹 관계사가 협업해 지자체 맞춤형 뉴딜 사업과 소상공인·스타트업 지원을 위한 적극적인 투자를 진행한다. 혁신금융 확대를 위해 산학정(産學政) 협력 사업에도 적극 참여한다.

먼저,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해 디지털 인프라 구축사업에 집중 투자한다. 소재·부품·장비 등 산업분야의 디지털혁신 지원 뿐 아니라, 5G 설비투자와 데이터 센터 등에 대한 IB 금융지원도 확대한다.

또 스마트 도시와 스마트 물류체계 조성사업을 위한 지분투자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사회간접자본(SOC) 디지털화’도 동시에 추진한다.

녹색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그린 뉴딜’을 위한 금융지원도 앞장선다. 친환경 미래 유망산업에 대한 직·간접 참여와 함께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을 위한 사업 투자도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특히, 신재생에너지(해상풍력, 수소연료전지, 태양광) 투자 주선에 집중 참여함으로써 시장 조성자로서의 역할을 확대하고 대체투자를 활용해 자본 유치의 기회도 모색한다.

이를 위해 하나금융그룹은 24일 두산그룹과 ‘한국판 뉴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 했다. ‘한국판 뉴딜’ 을 위한 하나금융그룹 금융지원의 첫 신호탄이다. 

이번 업무협약은 두산그룹에서 국내 최고의 기술력과 시공능력을 바탕으로 중점적으로 진행하는 풍력, 수소연료전지 등 그린 에너지 사업에 대한 직·간접 금융지원이 골자다.

또 두산그룹과 ‘그린뉴딜’을 위한 협력도 강화한다. 국내 유일의 해상풍력발전기 제조업체인 두산중공업과, 수소연료전지 원천기술을 보유한 두산퓨얼셀, 건물·주택용 및 모바일 연료전지 사업을 추진 두산그룹과 손을 맞잡았다.

아울러 하나금융그룹은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금융지원과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 소상공인 및 영세 자영업자에 대한 지원도 지속한다.

하나금융그룹은 총 5천억원 규모의 소상공인 지역보증대출을 적극 지원하는 주요 영업점에 소상공인 현장지원센터를 설치해 금융지원과 경영 컨설팅도 제공하고 있다.

이같은 지원책을 확대해 오는 9월말에 도래하는 중소기업과 자영업자에 대한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상환 유예를 추가 연장한다. 또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위한 특별대출의 추가지원도 검토하고 있다.

더불어 ‘기간산업 협력업체 지원 프로그램’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겪고 있는 항공, 해운, 조선, 자동차 등 기간산업의 협력업체를 빠르게 지원할 방침이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금융부문 지원에 최선을 다 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하나금융그룹이 마중물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mylife1440@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