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반그룹 김상열 회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 동참
  • 김동수 기자
  • 승인 2020.06.15 13: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가운데)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참여했다. (호반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가운데)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에 참여했다. (호반그룹 제공)/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김동수 기자] 호반그룹은 김상열 회장이 코로나19 극복과 조기종식을 위해 ‘스테이 스트롱(Stay Strong)’ 캠페인에 동참했다고 15일 밝혔다.

스테이 스트롱 캠페인은 코로나19를 함께 극복해 나가기 위한 연대 메시지를 전 세계로 확산시키기 위해 대한민국 외교부가 3월 초 시작한 캠페인이다. 응원 문구를 담은 로고를 만들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린 뒤 캠페인을 이어갈 세 명을 추천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김상열 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지쳐있는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코로나19의 극복 의지와 긍정의 마음”이라며 “모두가 한마음 한뜻으로 노력한다면 머지않아 코로나19도 이겨낼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편, 호반건설 등 호반그룹은 지난 3월 협력사에 긴급 경영안정 지원금 20억원을 지원하고 대한적십자사에 성금 3억원을 기탁하는 등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펼치고 있다.

호반그룹 김상열 회장은 캠페인 다음 주자로는 셀트리온 서정진 회장과 미래에셋 최현만 수석부회장, 한양대학교병원 윤호주 병원장 3명을 추천했다.

kds0327@greenpost.kr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