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와 디지털 기술의 협업...GS칼텍스·네이버 손 잡았다
에너지와 디지털 기술의 협업...GS칼텍스·네이버 손 잡았다
  • 이한 기자
  • 승인 2020.02.11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칼텍스, 네이버와 ‘디지털 전환 협업 및 신사업 기회 발굴 위한 업무협약’ 체결
AI, 클라우드, 비즈니스 협업툴 도입 등 디지털 기술 개발 협업 추진
GS칼텍스 디지털 경쟁력 강화, 네이버 신규 사업 모델 개발로 '윈-윈' 노려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왼쪽)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오른쪽)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네이버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허세홍 GS칼텍스 사장(왼쪽)과 한성숙 네이버 대표(오른쪽)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모습 (네이버 제공) / 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이한 기자] GS칼텍스와 네이버가 ‘디지털 전환 협업 및 신사업 기회 발굴’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디지털 경쟁력을 강화하려는 GS칼텍스의 요구와 에너지 기업과의 협업으로 사업 영역을 확장하려는 네이버의 요구가 맞아 떨어졌다.

양사는 11일 서울 강남구 GS타워에서 양사 대표(GS칼텍스 허세홍 사장·네이버 한성숙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협업식을 개최했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GS칼텍스 사업장에서 네이버 클라우드를 활용하고, 기업용 메신저를 활용한 고객 커뮤니케이션을 진행한다. 아울러 업무 영역 전반에 인공지능(AI) 서비스를 도입하는 등 에너지 사업 전반에 활용 가능한 디지털 기술 개발 협업 논의를 시작하기로 했다.

GS칼텍스는 네이버 클라우드를 활용해 여수공장 및 주유소 모빌리티 서비스에서 발생하는 데이터를 안전하게 관리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상반기 중 네이버 클라우드에 전기차 충전 및 결제 데이터를 수집·관리하는 시스템을 구축하고, 향후 모빌리티 통합 플랫폼 구축을 위한 테스트를 시작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네이버 기업용 메신저 라인웍스를 활용해 주문을 접수하고 고객에게 관련 정보를 제공하는 등 커뮤니케이션 편의성 개선 방안도 논의한다.

기존 작업을 자동화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네이버의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해 종이문서나 이미지에 기재된 문자를 인식해 데이터로 전환해 활용하고 직원들이 검색엔진 기술로 사내 문서를 빠르게 검색하도록 도와 업무 효율을 높인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이미 지난해 11월 계열사 직원 40여 명이 협업 워크샵을 개최하고 신사업 아이디어 등을 협의한 바 있다.

양사 관계자는 “에너지 산업과 디지털 산업을 대표하는 양사가 산업 현장에서 새로운 비즈니스 가치를 창출하고자 협업한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앞으로도 양사가 디지털 혁신 활동을 통해 사업 경쟁력 강화와 고객들을 위한 다양한 편의 서비스를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S칼텍스는 지난해 12월부터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디지털 기술을 활용해 개선 가능한 영역을 발굴하고, 중장기적인 디지털 전환 추진 목표와 로드맵을 도출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GS칼텍스 관계자는 “네이버와의 업무협약도 전사적인 디지털 전환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한 일환으로 진행됐다”고 말했다.

 

leehan@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