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 '콩나물 시루'
한국은 '콩나물 시루'
  • 권윤 기자
  • 승인 2011.06.23 10: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OECD회원국 중 인구당 산림면적 최하위 수준
우리나라의 국민 1인당 산림면적 비율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최하위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거주자당 산림면적은 작지만 전체 국토에서 산림이 차지하는 비율에서는 우리나라가 2008년 기준 64.3%로 OECD에서 4번째로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국토에서 산림이 차지하는 비율은 높으나 인구밀도가 높아 거주자당 산림면적 비율이 매우 낮다. 이는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평균의 6분의 1수준에 불과하다.

23일 OECD가 공개한 '녹색성장을 향해'(Toward Green Growth:Monitoring progress) 보고서에 따르면 2008년 기준 우리나라의 거주자 1000명당 산림면적은 1.3㎢에 불과한 것으로 집계됐다.

우리나라 거주자당 산림면적은 OECD 평균(8.6㎢)의 6분의 1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으로 이스라엘(0.2㎢), 네덜란드(0.2㎢), 영국(0.5㎢), 벨기에(0.6㎢), 아이슬란드(0.9㎢), 덴마크(1.0㎢) 등 6개 국가 다음으로 낮다.



OECD 회원국 중 거주자당 산림면적이 가장 넓은 국가는 캐나다로 1000명당 무려 93.1㎢에 달했고 호주(70.3㎢), 핀란드(41.7㎢), 스웨덴(30.6㎢), 노르웨이(20㎢), 뉴질랜드(19.4㎢), 에스토니아(16.6㎢), 미국(10.0㎢) 등은 비교적 산림면적이 넓은 국가로 분류됐다.

또한 독일(1.3㎢)과 이탈리아(1.5㎢), 터키(1.6㎢), 스위스(1.6㎢), 아일랜드(1.6㎢), 룩셈부르크(1.8㎢) 등도 우리나라보다 거주자당 산림 면적이 더 넓은 것으로 집계됐다.

브릭스(BRICS) 국가들도 러시아(57.2㎢)와 브라질(27.3㎢)은 거주자당 산림면적이 넓고 중국(8.9㎢)과 남아공(1.9㎢)로 조사돼 우리나라에 비해 거주자당 산림면적이 넓은 나라들이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50년 간 OECD 회원국에서는 산림면적이 조금씩 늘어나거나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지만 전 세계적으로는 농축산업과 개발용지 등에 활용되면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권윤 기자 amigo@eco-tv.co.kr


amigo@eco-tv.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