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공기청정기 뺨치는 에어컨 출시했다
LG전자, 공기청정기 뺨치는 에어컨 출시했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16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청정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LG전자의  에어컨 신제품 ‘휘센 씽큐 에어컨’. (사진=LG전자 제공)
공기청정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LG전자의 에어컨 신제품 ‘휘센 씽큐 에어컨’. (사진=LG전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LG전자가 공기청정 기능을 업그레이드한 에어컨 신제품을 출시한다.

LG전자는 ‘휘센 씽큐 에어컨’을 비롯해 2019년형 에어컨 신제품을 17일 대거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되는 씽큐 에어컨은 인공지능을 한 단계 더 진화시켜 고객이 묻지 않아도 상황에 따라 변경되는 운전모드를 음성으로 알려주고 필요한 정보를 알아서 말해주는 ‘교감형 인공지능’을 탑재했다.

신제품의 ‘인공지능 스마트케어 플러스’는 고객이 주로 머무는 공간은 물론이고 실내·외 온도, 습도, 공기질 등 생활환경과 고객의 사용패턴까지 학습해 알아서 적절한 코스로 작동하고 사용자에게 음성으로 알려준다. 햇볕이 잘 드는 한낮에 실내가 빠르게 시원해지지 않으면 ‘쾌속운전으로 전환합니다’라고 알려주고 코스를 변경하는 식이다.

실내·외 공기질, 필터 교체시기 등을 확인해 ‘실외 종합청정도가 좋음 상태입니다. 환기하셔도 좋습니다’, ‘공기청정 성능을 위해 필터를 교체해주세요’와 같은 유용한 정보를 알아서 음성으로 알려주는 기능을 갖췄다.

LG전자는 벽걸이형 에어컨에도 인공지능 음성인식을 처음 탑재했다. 리모컨이 없어도 간편하게 음성으로 에어컨을 제어할 수 있다. “하이 엘지, 에어컨 켜줘”라고 말하면 침실 에어컨이 ‘희망온도 25도 약풍으로 냉방운전을 시작합니다’라고 말하고 작동한다.

신제품은 공기청정 기능도 대폭 강화했다. 청정면적이 기존보다 2평 더 넓어져 최대 20평(66.1m2) 공간의 공기를 깨끗하게 관리할 수 있다. LG전자는 공기청정 기능을 갖춘 에어컨 모델을 지난해 15개에서 올해 24개로 대폭 늘렸다.

신제품은 아주 작은 극초미세먼지까지 실시간으로 정밀하게 감지할 수 있는 PM1.0 센서를 탑재했다. 센서의 정확도를 유지하기 위해 간편히 청소할 수 있도록 제품의 측면에 센서를 배치했다.

신제품은 ‘큰 먼지와 작은 먼지를 제거하는 극세필터‘, ‘황사와 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초미세미니필터’, ‘극초미세먼지를 제거하는 초미세플러스필터’, ‘먼지를 끌어 모아 먼지 제거성능을 강화하는 집진이오나이저’ 등 4단계 공기청정 전문필터를 탑재했다. 색상으로 실내 공기상태를 실시간 확인할 수 있는 청정 디스플레이도 편리하다.

LG전자는 또 겨울철에 수요가 많은 냉난방 겸용 에어컨도 지난해보다 라인업을 두 배 이상 늘렸다. 폭염에 따라 자녀방 등에 별도 에어컨을 추가로 설치하려는 고객들을 위한 3 in 1 제품도 추가했다.

신제품은 국내 최초로 에어컨의 실시간 전력소비량, 누진세 적용 여부, 예상 전기요금 등을 에어컨 디스플레이에서 한 눈에 확인할 수 있는 ‘에너지 모니터링’ 기능을 탑재했다. 에너지와 공기질을 관리하는 스마트 기기 ‘LG 센서허브’와 연동하면 실내·외 온도, 습도, 이산화탄소(CO2) 농도, 초미세먼지 상태 등도 확인할 수 있다.

신제품은 기존 인버터 제품보다 에너지 효율이 30% 높다. 한 달 전력소비량이 300㎾h인 가정에서 휘센 씽큐 에어컨(모델명: FQ17P9DNA2)을 하루 8시간씩 매일 사용했을 때 한 달 전기료는 1만7940원이다. 하루 전기료가 598원이다.

LG전자는 신제품에 ‘로맨틱 로즈’, ‘로맨틱 코튼’ 등 기존 프리미엄 컬러와 함께 고급스럽고 세련된 신규 컬러 ‘뉴메탈샤인’을 추가했다. 2019년형 LG 휘센 에어컨 신제품 26종의 가격은 출하가 기준 285만~575만원이다.

jdtimes@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