후방주차가 훨씬 편해졌다는데… 기아차 ‘2019년형 모닝’ 출시
후방주차가 훨씬 편해졌다는데… 기아차 ‘2019년형 모닝’ 출시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03 11:3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아자동차의 2019년형 모닝(사진=기아차 제공)
기아자동차의 2019년형 모닝(사진=기아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기아자동차는 상품성을 강화해 고객 편의성 높인 ‘2019년형 모닝’을 출시하고 본격적인 판매에 돌입했다고 3일 밝혔다.
 
기아차는 2019년형 모닝에 후방 주차 보조시스템을 확대 적용해 고객들이 후방주행 및 주차를 편하게 할 수 있도록 했다. 첫차를 구매하는 고객들이 모닝을 많이 선택한다는 점에 착안해 후방 주차에 어려움을 겪는 고객들을 배려했다고 기아차는 밝혔다. 베이직 플러스 트림은 해당사항이 없다.
 
또한 기아차는 고화질 DMB를 장착하고 럭셔리 트림부터 히티드 스티어링 휠과 자동요금징수 시스템(ETCS)을 기본 적용하는 등 고객 편의를 높였다.
 
기아차는 2019년형 후방 주차 보조시스템을 확대 적용하고 고화질 DMB를 장착하는 등 안전, 편의사양을 강화했다며 모닝은 국민 경차라는 이름에 걸맞게 항상 최고의 가성비로 고객을 만족 시키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2019년형 모닝의 가격은 자동변속기 기준으로 △가솔린 1.0 모델은 1075~1445만원 △가솔린 1.0 터보모델은 1589만원 △LPI 모델은 1235~1420만원이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