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주 NXC 대표,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 매각
김정주 NXC 대표, 국내 최대 게임업체 '넥슨' 매각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9.01.03 09:5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게임사 넥슨의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각한다. 2019.1.3/그린포스트코리아
국내 게임사 넥슨의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각한다. 2019.1.3/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게임회사 넥슨의 창업자인 김정주 NXC 대표가 회사를 매각한다.

3일 게임업계 및 투자은행에 따르면 김 대표는 자신이 보유한 NXC 지분 67.49%와 부인 유정현(NXC 감사)씨가 가진 29.43% 등 총 98.64%를 매물로 내놓았다.

넥슨은 지난 2011년 일본 증시에 상장했고 이날 기준 시가총액은 종가 기준 1조2626억엔(한화 약 13조원)이다. NXC가 보유한 지분은 47.98%로 6조원이 넘는다.

또한 고급 유모차 브랜드 스토케와 유럽 가상화폐거래소 비트스탬프 등 NXC가 보유한 계열사 가치에 경영권 프리미엄까지 더할 경우 전체 매각 가격은 1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보인다.

매각 이유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업계에서는 게임산업 규제와 장기 경영에 대한 극심한 피로 등으로 분석하고 있다.

김 대표는 지난해 5월 진경준 전 검사장에 대한 뇌물공여 혐의에 대한 무죄 판결이 확정된 후 입장문을 통해 "저의 아이들에게 회사의 경영권을 승계시키지 않겠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1000억원 규모의 사회환원을 약속하며 사실상 기업 경영에서 물러날 뜻을 공식화하기도 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