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볼리·렉스턴 인기… 쌍용차 15년 만에 업계 3위로 올라서
티볼리·렉스턴 인기… 쌍용차 15년 만에 업계 3위로 올라서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02 15: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티볼리 아머 (사진=쌍용차 제공)
티볼리 아머 (사진=쌍용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쌍용자동차가 지난해 내수 10만9140대, 수출 3만4169대(반제품 조립생산차 포함)를 포함해 총 14만3309대를 판 것으로 집계됐다.

쌍용차는 국내 자동차산업의 판매 부진 상황에서도 티볼리 브랜드의 선전과 렉스턴 스포츠의 성공적인 론칭으로 내수 판매가 9년 연속 성장세를 기록하는 데 힘입어 전년도 판매수준을 유지했다면서 2일 이처럼 밝혔다.

쌍용차는 내수판매의 경우 지난해 출시된 렉스턴 스포츠가 4만2000대가 넘는 실적을 올리며 역대 스포츠 브랜드 중 출시 첫해 최대 실적을 기록하면서 2003년(12만9078대) 이후 15년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했다.

지난해 10월 주간연속 2교대제(8+8) 개편으로 추가 생산 여력을 확보한 렉스턴 스포츠는 매달 월 최대 판매실적을 갱신하면서 전년 대비 83.4%의 폭발적인 증가세를 보이며 내수 성장세를 주도했다.

또한 티볼리 브랜드도 B세그먼트 SUV 시장에서 탄탄한 경쟁력을 유지하며 4만3000대의 실적을 기록, 내수 판매가 9년 연속 성장세를 달성하며 2003년 이후 15년 만에 업계 3위로 올라섰다.

반면 수출은 감소했다. 쌍용차는 호주 법인 신설과 함께 렉스턴 스포츠에 대한 글로벌 론칭 확대 등 신흥시장 공략을 가속화하고 있지만 전반적인 글로벌 시장 침체 영향으로 전년 대비 7.7% 실적이 줄었다고 밝혔다. 다만 지난해 11월 인도시장에 공식 론칭한 G4 렉스턴(현지명 알투라스 G4)이 ‘올해의 프리미엄 SUV’로 선정되는 등 호평이 이어지고 있고 렉스턴 스포츠 라인업도 확대되는 만큼 수출 실적도 점차 개선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최종식 대표이사는 “티볼리 브랜드의 선전과 렉스턴 스포츠의 성공적인 론칭으로 올해 9년 연속 내수 판매 상승세를 기록했다”며 “렉스턴 스포츠 롱보디에 이어 C300 출시를 앞두고 있는 만큼 올해 창사 이래 최대 판매 실적에 도전하겠다”고 말했다.

렉스턴 스포츠
렉스턴 스포츠(사진=쌍용차 제공)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