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시간 18%, 전기사용 30% 감축’ 신형 트롬세탁기 출시
‘세탁시간 18%, 전기사용 30% 감축’ 신형 트롬세탁기 출시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9.01.02 09:3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LG전자가 새로 출시한 세탁기 ‘트롬 플러스’(사진=LG전자 제공)
LG전자가 새로 출시한 세탁기 ‘트롬 플러스’(사진=LG전자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LG전자가 세탁 성능을 한 단계 높인 드럼세탁기 ‘트롬 플러스’(모델명: F21VBT)를 출시했다.

용량이 21kg인 이 제품은 5개의 터보샷에 손빨래 동작인 6모션을 결합해 더 짧은 시간에 깨끗하게 세탁할 수 있는 ‘5방향 터보샷’ 기술을 처음 탑재했다.

이 제품은 기존 3개였던 터보샷이 5개로 늘어 세탁기 내부에 빈틈없이 강력한 물줄기를 뿌려준다. 여기에 두드리고 비비고 흔들어주는 등 손으로 빤 듯한 6모션 동작이 더해져 세탁시간과 전기, 물 사용량을 모두 줄여준다.

신제품은 3kg 세탁물을 표준모드로 세탁할 경우 세탁시간이 기존보다 18% 단축되며 전기사용량도 30% 줄어든다. 세탁에 사용되는 물도 기존 대비 14% 절약할 수 있다고 LG전자는 설명했다.

LG 트롬 세탁기만의 차별화된 장점들은 그대로 계승했다. 신제품은 LG전자 세탁기의 핵심부품인 10년 무상보증 ‘인버터 DD(Direct Drive)모터’를 탑재했다. DD모터는 모터와 세탁통을 직접 연결해 소음과 에너지 소모량을 획기적으로 줄인다. 세탁통과 모터를 연결하는 별도 부품이 필요 없어 제품이 구조적으로 단순해지기 때문에 내구성이 뛰어나다. 모터 속도를 자유자재로 조절해 제품 성능과 효율을 끌어올리는 인버터 기술도 장점이다.

‘트루스팀’ 기능은 미세한 스팀을 분사해 세탁력을 높이고 의류의 냄새, 세균, 구김을 제거한다.

트롬 플러스 하단에 4kg 용량의 통돌이세탁기인 ‘트롬 미니워시’를 결합하면 손쉽게 ‘트롬 트윈워시’로 사용할 수 있다. 상단의 드럼세탁기와 하단의 통돌이세탁기 중 하나만 사용하거나 동시에 두 대를 사용할 수 있어 분리세탁, 동시세탁이 모두 가능하며 공간과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190만원이다. LG전자는 이 제품을 시작으로 새로운 5방향 터보샷 기술을 19kg 이상 대용량 트롬 세탁기 전 모델로 순차적으로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H&A사업본부 리빙어플라이언스사업부장인 류재철 부사장은 “고객들이 5방향 터보샷, 동시세탁, 분리세탁 등 LG만의 차별화된 가치를 경험할 수 있도록 프리미엄 세탁기에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