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서울 미세먼지는 서울에서 배출된 것"
중국 "서울 미세먼지는 서울에서 배출된 것"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12.28 20: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태환경부 대변인 "중국 공기 질 대폭 개선에도 농도 높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중국 정부가 ‘한국의 미세먼지는 중국발’이라는 주장에 대해 “서울 미세먼지는 주로 서울에서 배출된 것”이라고 반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류여우빈 중국 생태환경부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한국 일부 매체가 한국의 미세먼지는 중국에서부터 바다를 건너온 것이라고 보도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이같이 말했다.

류여우빈은 “한국의 대기오염과 중국 미세먼지의 관계에 대해 몇 가지 공유하고 싶은 정보가 있다”면서 “공개된 관측 자료를 놓고 보면 중국의 공기 질은 대폭 개선됐지만, 한국 서울의 초미세먼지(PM 2.5) 농도는 다소 높아졌다”고 했다. 

그는 또 “대기 오염물질의 성분을 따져보면 2015∼2017년 초미세먼지를 일으키는 이산화질소(NO2)의 농도는 서울이 중국 베이징과 옌타이(煙臺), 다롄(大連) 등보다 매년 높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11월 6∼7일 서울에서 심각한 대기오염 현상이 나타났지만, 중국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11월 초에 대규모, 고강도의 대기 이동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