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 암 검진율 63.3%… ‘암검진 안 받은 이유’ 1위는?
한국인 암 검진율 63.3%… ‘암검진 안 받은 이유’ 1위는?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8.12.28 12: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부분의 경우 암 발생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기 때문에 조기 검진만이 최선이다. (사진=Pixabay)
대부분의 경우 암 발생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기 때문에 조기 검진만이 최선이다. (사진=Pixabay)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올해 한국 성인은 10명 중 6명이 조금 넘게 암검진을 받았고, 암검진 중에선 위암 검진을 가장 많이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립암센터는 한국 전국 성인 4000명 표본을 대상으로 실시한 ‘2018년 암검진수검행태조사’ 결과를 28일 발표해 이처럼 밝혔다.

조사 결과에 따르면 올해 한국 성인의 ‘암검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63.3%다. 이에 대해 국립암센터는 조사를 시작한 2004년보단 24.5%포인트 증가한 수치지만 2014년 이후 수검률이 정체되는 경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암종별 권고안 이행 수검률은 위암이 72.8%, 유방암이 63.1%, 대장암이 58.4%, 자궁경부암은이 55.6%였다. 한국인이 위암 검진을 많이 받는 까닭은 2015년을 기준으로 위암이 남녀를 합쳐서 암발생 1위를 차지한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수검자들은 암검진을 받은 주요 동기로 ‘공단 혹은 보건소의 검진 통보를 받고’를 꼽았다. 이 같은 응답은 2005년 14.7%에서 꾸준히 상승해 2012년 이후 60% 내외로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암검진을 받지 않은 이유로는 ‘건강하기 때문에’(42.5%)’를 가장 많이 꼽았다. 2004년 71.2%에서 크게 감소한 수치지만 여전히 가장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시간적 여유가 없어서’(19.7%)와 ‘검사과정이 힘들어서’(15.5%), ‘암 발견의 두려움’(6.2%) 등의 응답이 뒤를 이었다.

국립암센터는 지난 10년 이상 조사된 암검진 수검동기 및 미수검 이유에 대한 추이를 살펴보면, 건강이 염려돼 검진을 받는다는 응답은 절반 이상 감소한 데 반해 건강하기 때문에 검진을 받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속적으로 50%에 이른다고 밝혔다.

국립암센터는 “대부분의 경우 암 발생 초기에는 자각증상이 없을 수 있고, 식욕부진, 기력저하 등 비특이적인 증상만을 경험하는 경우가 많다. 상당히 암이 진행된 이후에야 체중감소, 출혈과 같은 특징적인 증상이 나타난다”면서 “이상증상 없이 건강하다고 느끼는 상태일 때 권고안 주기에 맞춰 암검진을 꾸준하게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