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사태 미리 감지 가능해진다
산사태 미리 감지 가능해진다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12.24 09: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전국 25개소 무인원격감시시스템 운영
부산 광역시 사하구 다대동 무인원격감시시스템 (산림청 제공)
부산 광역시 사하구 다대동 무인원격감시시스템 (산림청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산림청은 전국 25개소에 무인원격감시시스템을 구축하고 시범운영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무인원격감시시스템을 설치한 곳은 전국 땅밀림 관리 대상지 35개소 중 22개소와 포항시·정선 가리왕산 등 3개소로, 지역별로는 부산(3), 경기(2), 강원(3), 충북(2), 충남(1), 경북(5), 경남(8), 전북(1) 등이다.

감시시스템은 위험징후를 조기에 감지해 주민대피 정보를 제공하기 위한 것으로, 땅밀림 산사태를 감시할 수 있는 계측센서다. 계측센서는 와이어신축계, 지중경사계, 지하수위계, 강우량계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계측 값이 권고기준을 초과하면 해당 지자체 담당자들에게 문자(SMS)가 발송된다.

산림청은 1년간 시스템 시범운영을 통해 데이터 수집, 계측센서 관리, 계측데이터 결측 보정 등의 안정화 작업을 거친 뒤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또 땅밀림 우려지역 대한 실태조사를 지속적으로 하고, 계측시설 확충 또는 땅밀림 복구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용권 산림청 산사태방지과장은 "땅밀림 계측기 추가 설치를 통한 주민대피체계 구축을 위해 토지소유주 동의 등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면서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