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승진 인사에서 읽히는 현대차그룹의 긴장감
임원승진 인사에서 읽히는 현대차그룹의 긴장감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8.12.19 15:1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47명 규모 '2019년도 정기 임원 승진 인사' 실시
실적 부진 타개·미래차 시장 대응 ‘세대교체’ 방점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NEXO).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NEXO).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19일 2019년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단행했다. 실적 부진에 대응하고 미래차 시대에 대비하기 위해 세대교체에 방점을 뒀다.

현대차그룹은 현대·기아차 183명, 계열사 164명 등 총 347명 규모의 2019년도 정기 임원 승진 인사를 실시했다고 19일 밝혔다. 직급별로는 △부사장 8명 △전무 25명 △상무 64명 △이사 106 △이사대우 141명 △연구위원 3명이다.

현대차그룹의 이번 인사는 리더십 변화 폭을 넓히고 차세대 리더 후보군을 육성하는 데 초점을 두고 있다. 실적 위주 인사 기조와 함께 미래성장 잠재력 확보를 위한 자동차산업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는 역량을 강화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실적 부진 타개와 미래차 시장 대응을 위한 긴장감이 엿보이는 인사다.

이번 정기 임원인사에서 이사, 이사대우, 연구위원 등 중장기 리더 후보군 승진자는 전년 대비 42명이 증가했다. 반면 상무 이상 승진자는 전년 대비 5명(102명→97명) 감소했다. 특히 신규 임원인 이사대우 승진자는 2018년 115명에서 2019년 141명으로 22.6% 증가했다. 전체 승진자 중 이사대우 직급 비중은 40.6%로 2011년 44.0% 이래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이번 정기 임원 승진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은 미래 기술 우위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부문 승진자를 확대한 것이다. 이번 인사에서 연구개발·기술 분야 승진자는 모두 146명으로 지난해 137명보다 많아졌다. 전체 승진자 중 이 부문이 차지하는 비중도 42.1%로 2017년(44.2%)에 이어 2년 연속 40%대를 상회했다.

커넥티드카 및 자율주행차, 스마트 모빌리티 등 미래 선도 기술 확보를 위해 R&D 부문 역할을 강조하는 한편 지속성장을 위한 연구개발 분야 우수 인재 육성을 지속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됐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인사에서 연구위원 3명을 새로 선임해 핵심 기술 분야의 전문 역량도 강화한다. 현대차그룹의 연구위원 제도는 R&D 최고전문가를 대상으로 관리업무 부담에서 벗어나 연구 본연의 업무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제도로 2009년 도입됐다.

이번에 새롭게 선임된 연구위원은 △자율주행 기술 분야 유제명 위원 △환경차 분야 어정수 위원 △연비동력 분야 정영호 위원 등이다.

유제명 연구위원은 ADAS 시험 및 검증기술과 자율주행차의 실도로 평가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지닌 전문가로 평가된다. 어정수 연구위원은 친환경차 제어 관련 신기술 개발과 개발 효율성을 향상시키는 데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해 왔다. 정영호 연구위원은 파워트레인 제어 최적화 기술 개발에 구심점 역할을 해 왔으며, 차량 연비 향상에 대한 다양한 경험과 노하우를 지닌 인물로 평가된다.

판매 경쟁력 제고를 위해 영업·마케팅 부문 승진자도 대폭 확대했다. 실적 부진을 타개하고 글로벌 판매 및 브랜드 경쟁력을 확충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영업·마케팅 부문 승진자는 총 89명으로 지난해 58명 대비 53.4%가 증가했으며 전체 승진자 가운데 차지하는 비중도 25.6%로 전년(18.7%) 대비 6.9% 포인트 증가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