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이른 한파에 12월 난방가전 판매량 증가
때 이른 한파에 12월 난방가전 판매량 증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12.18 1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자랜드 제공) 2018.12.18/그린포스트코리아
(전자랜드 제공) 2018.12.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때 이른 한파에 이달 난방가전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소폭 증가했다.

전자제품 판매점 전자랜드는 지난 1일부터 16일까지 난방가전제품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8% 증가했다고 18일 밝혔다.

전체 판매량 중 59%를 전열기기가 차지했다. 전열기기는 내부의 코일 및 램프를 데워 열을 내는 방식의 난방기구다. 즉시 난방이 가능한 장점이 있어 기온이 급강하하는 기간 소비자들이 많이 찾는다.

이어 전기장판과 온수매트가 20%, 온풍기가 18%, 석유난로가 3%의 판매비중을 보였다.

전자랜드 관계자는 “앞으로 더 추워질 것을 대비해 고객들이 필요로 하는 난방제품 적시에 구비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