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 앞으론 '지문'으로 차문 열고 시동 건다
현대자동차, 앞으론 '지문'으로 차문 열고 시동 건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8.12.17 13:5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 내년부터 본격 적용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초로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차 제공)
현대자동차는 세계 최초로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해 내년부터 본격 적용한다고 밝혔다. (사진=현대차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현대자동차는 지문을 이용해 자동차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는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현대차는 이 시스템을 내년 1분기 중국에 출시할 중국형 신형 싼타페 ‘셩다(胜达)’에 우선 탑재할 예정이며 향후 글로벌 시장의 모델에도 확대 적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을 탑재한 차량의 운전자는 생체 정보인 지문을 미리 등록하면 자동차 키 없이도 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다.

도어 핸들에 달린 센서에 손을 대면 차량 내부의 지문 인증 제어기에 암호화된 지문 정보가 전달돼 차문이 열리며 차량 탑승 뒤에는 지문 인식 센서가 내재된 시동버튼을 터치해 편리하게 시동을 걸 수 있다.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개인별 맞춤 운전 환경까지 제공한다. 지문을 등록한 여러 명의 운전자가 미리 설정한 정보에 따라 운전석 시트 위치와 아웃사이드 미러의 각도를 자동차가 알아서 조정한다. 향후에는 차량 내 온도와 습도 등 공조 시스템, 스티어링 위치 등도 맞춤 기능에 포함할 예정이다.

그 동안 지문을 이용해 시동을 거는 기술은 있었지만 도어 개폐는 보안과 내구성 문제 때문에 적용이 쉽지 않았다.

실내와 달리 외부에 노출된 도어에 지문 인식 시스템을 적용할 경우 뜨거운 햇빛과 혹독한 눈보라, 고압세차기의 강한 물줄기를 견디면서 차의 내구연한과 함께해야 하기 때문이다.

보안은 더욱 큰 문제다. 현대차가 개발한 스마트 지문인증 출입·시동 시스템은 인체가 전하를 축적할 수 있는 능력인 정전용량, 즉 ‘커패시턴스(Capacitance)’를 인식하는 방식으로 구현됐다.

지문이 닿는 부분(산)과 닿지 않는 부분(골)의 정전용량 차이를 이용하므로 영화에서처럼 유리잔 등에 남아 있는 지문 흔적을 이용해 위조지문을 만들기는 매우 어렵다.

다른 사람의 지문을 등록된 운전자의 지문으로 잘못 인식할 확률도 약 5만분의 1에 불과하다. 이는 스마트키 등 일반적인 자동차 키보다 보안성이 5배나 높은 수준이다. 또한 실시간 학습을 통해 운전자가 사용하면 할수록 인식 성공률이 더욱 높아진다.

까다로운 자동차 반도체 품질 기준인 AEC-Q100 인증도 획득해야 한다. 현대차는 지문센서부품사와 협업를 통해 자동차 업계 최초로 해당 기술의 인증을 획득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