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과학원-나사, 정지궤도 환경위성 산출 자료 공유
환경과학원-나사, 정지궤도 환경위성 산출 자료 공유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2.11 13:4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국립환경과학원이 미국 항공우주국(나사)과 두 번째 ‘대기질 공동 조사 연구(KORUS-AQ)’ 협의에 나선다. 대기오염물질 감시를 위해 개발 중인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산출 자료도 공유하기로 했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은 오는 12일 새벽(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이스트스트리트 나사 본부에서 2020년 발사예정인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산출 자료 공유와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고 11일 밝혔다.

정지궤도 환경위성은 2020년 전후 발사를 목표로 우리나라와 미국, 유럽연합이 개발 중인 총 3대의 환경위성이다. 오존, 이산화황 등 대기오염물질을 감시한다.

정지궤도 환경위성 젬스의 비행 상상도.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2018.12.11/그린포스트코리아
정지궤도 환경위성 젬스의 비행 상상도. (국립환경과학원 제공) 2018.12.11/그린포스트코리아

3대의 위성은 지상에서 약 3만6000㎞ 떨어진 우주에서 지구 자전 속도와 동일한 속도로 회전하면서 지구를 120도씩 3등분해 지구 전역을 감시하게 된다.

국립환경과학원은 동아시아 지역을 감시하는 젬스(GEMS)의 탑재체, 나사는 북아메리카 지역을 감시하는 템포(TEMPO)를 개발 중이다. 유럽연합은 유럽과 북아프리카 지역을 감시하는 센티널-4(Sentinel-4)를 개발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젬스와 템포가 산출하는 자료의 상호 검증과 위성 운영 활용 기술 공유를 위해 마련됐다.

환경부는 2012년부터 2019년까지 총 15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해 환경위성을 개발 중이다. 4개 부처(환경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해양수산부, 기상청)가 공동으로 추진 중인 정지궤도 복합위성 개발사업(총 7197억원) 중 하나다.

국립환경과학원은 업무협약에 이어 ‘제2차 한-미 협력 국내 대기질 공동 조사 연구(KORUS-AQ)’에 대한 추진방향과 계획 등을 나사와 협의할 예정이다.

제1차 KORUS-AQ는 대기질 관측, 예보정확도 향상과 환경위성 젬스 자료의 조기활용을 위해 양국의 130개 기관, 580여명의 연구진이 2016년 5월 2일부터 6주간 나사의 항공기와 인공위성, 선박, 지상관측소 등을 동원해 한반도 대기질 입체관측을 수행했다.

국립환경과학원은 국내외 미세먼지 기여율, 유기물질과 오존 발생과 분포 특성 등을 담은 제1차 KORUS-AQ 관측 결과 최종 보고서를 나사와 공동으로 작성 중이다. 내용은 2019년 상반기 중으로 공개할 계획이다.

제2차 KORUS-AQ는 2020년 상반기 전후로 진행될 예정이다.

김상균 국립환경과학원 환경위성센터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양국 간에 지속적인 환경위성 연구가 이루어질 것”이라며 “우리나라의 환경위성 연구 전문성 및 미세먼지 감시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seotive@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