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파 기승에 서울 동파 신고 100건 넘어
한파 기승에 서울 동파 신고 100건 넘어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12.09 09: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파 예보 '경계'...계량기함 보온조치 필수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제공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초겨울 한파가 기승을 부리자 서울 곳곳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가 이어지고 있다. 

9일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에 따르면 전날 오전부터 이날 새벽 사이 접수된 수도 계량기 동파 신고는 총 67건이다.

본부에 따르면 이중 아파트가 55건, 단독주택과 연립주택이 각각 4건, 상가건물이 3건, 공사장이 1건이다. 

이로써 올겨울 들어 첫 동파 신고가 접수됐던 7일 오전부터 이날 새벽까지 사흘간 주적된 동파 신고는 총 101건이다. 

서울 새벽 기온이 갑자기 영하 10도 아래로 떨어지면서 만 이틀 사이에 동파 신고가 100건을 넘은 것이다. 

사흘간 서울 최저기온은 7일 영하 9.6도, 8일 영하 11.4도, 9일 영하 11.5도다.

이에 따라 수도계량기 동파 예방을 위한 예보제 등급은 현재 '경계'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경계 단계가 되면 계량기함은 보온조치를 확실히 하고, 장기간 외출하거나 수돗물을 사용하지 않을 때는 욕조·세면대 수도꼭지를 조금 틀어 수돗물이 흐르도록 해야 한다.

'경계' 단계는 최저기온이 영하 10도 미만으로 떨어질 때 발령한다. 

수돗물이 갑자기 나오지 않으면 수도계량기 유리가 깨지거나 부풀어 올랐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 동파가 의심되면 서울시 다산콜센터(120)나 자치구 수도사업소로 신고하면 된다.

한편 수도계랑기 동파를 예방하려면 계랑기함 내부 수도관 관통구 등 틈새를 밀폐하고 에어캡, 헌옷 등의 보온재로 채우면 된다. 

계랑기함 뚜껑부분은 보온재로 덮고 비닐 덮개 등으로 넓게 밀폐한다. 

만약 수도계량기(수도관)이 얼었을 경우 따뜻한 물수건을 이용하거나 미지근한 물부터 점차 따뜻한 물로 녹여야 한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