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내년 예산 5조1796억원 확정
해수부 내년 예산 5조1796억원 확정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2.08 14:3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안 5조1012억원보다 784억원 증액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해양수산부의 2019년도 예산이 정부안 5조1012억원보다 784억원 증액된 5조1796억원으로 확정됐다. 올해 본예산 5조458억원과 비교하면 1338억원 늘어났다.

국회는 8일 본회의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2019년도 정부 에산안을 의결했다. 해양수산부는 “국회 심의과정에서 해양관광 활성화와 수산자원 회복 및 항만·어항 건설 예산이 증가했다”며 “내년도 주요 해양수산 정책 추진에 탄력을 받게 됐다”고 설명했다.

예산안을 분야별로 보면 수산·어촌 분야는 올해보다 4.1% 증가한 2조 2448억원을 배정했다. 교통 및 물류 분야는 0.4% 증가한 2조 4605억원으로 액수가 가장 컸다. 해양환경 분야는 13.8% 증가한 2741억원, 과학기술 분야는 2.3% 증가한 2003억원이 배정됐다.

증액 내용을 보면 전북 군산, 강원 고성, 제주 등에 해양관광 복합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에 30억원이 신규 반영됐다. 군산은 마리나형, 고성과 제주는 수중 레저형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해양자원을 활용한 해양치유센터(완도) 건립에는 5억원, 마리나 비즈센터 2개소(부산·통영) 조성에 17억원, 김 가공시설 현대화 예산에 33억원을 증액했다.

항만별 경쟁력 강화를 위한 예산도 증액됐다. 새만금신항 100억원, 서귀포 크루즈항 터미널 90억원, 포항영일만 신항 65억원, 울산신항 50억원, 광양항 49억원, 목포신항 24억원, 부산북항 재개발 10억원 등이 늘어났다. 선원 및 항만종사자의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선원복지회관 15억원(성산포항, 대천항)과 항만종사자 복지관 20억원(평택·당진항, 대산항)이 신규 반영됐다.

해양생물 구조·치료 및 다양성 보전을 위해 해양생태과학관 건립 예산 11억원을 확보하고, 해양바이오 산업 육성을 위해 해양생물자원관의 배양인프라 구축에 14억원이 증액됐다.

가거도항 태풍피해 복구 등 국가어항 건설에 181억원 증액, 도서지역 정주여건 개선을 위한 생활연료 등 도서지역의 생활필수품 해상운송비 지원에 10억원을 신규 반영했다.

해수부는 “국회에서 확정된 예산을 적기 집행하기 위해 연말까지 구체적 사업계획을 수립하는 등 착실히 사전준비를 실시하겠다”면서 “해양수산업계가 당면한 어려움을 극복하고 신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