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익 “앞으론 더 자주 강렬하게 백종원을 언급하겠다”
황교익 “앞으론 더 자주 강렬하게 백종원을 언급하겠다”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8.12.06 18: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러분뿐만 아니라 누구에게도 표현의 자유가 있다"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사진=황교익 페이스북)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사진=황교익 페이스북)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맛칼럼니스트 황교익이 자신에겐 ‘표현의 자유’가 있다며 앞으론 더 자주 또 더 강렬히 백종원에 대해 언급하겠다고 말했다. 황교익은 6일 페이스북에 ‘백종원을 언급하지 말아달라는 여러분께’란 글을 올려 이처럼 말했다.

황교익은 “민주공화정에서는 표현의 자유를 허용하고 있다. 명예훼손 모독 차별 등등 법으로 금지한 것이 아니면 그 어떤 표현도 용인돼야 한다”면서 “저는 저에 대한 온갖 날조 왜곡 정보로 명예훼손을 당하고 있으나 법으로 대응할 생각은 없다. 표현의 자유에 대한 법적 규제는 함부로 할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러니 저에 대한 온갖 날조 왜곡 정보를 만들어 퍼뜨리는 여러분들은 표현의 자유를 무한대로 누리고 있다고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는 “여러분들이 제게 온갖 날조와 왜곡과 억측의 말을 해도 법적 처벌도 받지 않고 표현의 자유 안에서 용인되듯이, 제가 백종원에 대해 그 어떤 말을 하여도 여러분들은 제게 백종원에 대해 언급하지 말라고 할 수 없는 것이다. 최소한 민주공화정의 운영 원칙은 지키면서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교익은 “여러분만 표현의 자유가 있는 것이 아니다. 민주공화국 시민이면 그 누구이든 표현의 자유를 누려야 한다. 저도 여러분과 똑같이 이 민주공화국의 시민이다”라면서 “여러분이 누리고 있는 그만큼 표현의 자유를 누리는 것은 마땅한 일이다. 앞으로 더 자주 또 더 강렬히 백종원에 대해 언급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백종원을 언급하지 말아달라는 여러분께>

민주공화정에서는 표현의 자유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명예훼손 모독 차별 등등 법으로 금지한 것이 아니면 그 어떤 표현도 용인되어야 합니다.

저는 저에 대한 온갖 날조 왜곡 정보로 명예훼손을 당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법으로 대응할 생각은 없습니다. 저는 표현의 자유에 대한 법적 규제는 함부로 할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그러니 저에 대한 온갖 날조 왜곡 정보를 만들어 퍼뜨리는 여러분들은 표현의 자유를 무한대로 누리고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백종원에 대해 계속 언급하실 것인가요?” 어제 ytn과 인터뷰를 하며 이런 질문을 받았습니다. 인터넷에서 저를 향해 백종원에 대한 비평을 멈추라고 하는 댓글들을 흔히 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제가 여러분께 하였던 것과 같은 논리로 여러분께 말합니다.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지 마십시오. 여러분들이 저에게 온갖 날조와 왜곡과 억측의 말을 하여도 법적 처벌도 받지 않고 표현의 자유 안에서 용인되듯이, 제가 백종원에 대해 그 어떤 말을 하여도 여러분들은 제게 백종원에 대해 언급하지 말라고 할 수 없는 것입니다. 최소한 민주공화정의 운영 원칙은 지키면서 말하고 행동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여러분만 표현의 자유가 있는 것이 아닙니다. 민주공화국 시민이면 그 누구이든 표현의 자유를 누려야 합니다. 저도 여러분과 똑같이 이 민주공화국의 시민입니다. 여러분이 누리고 있는 그만큼 표현의 자유를 누리는 것은 마땅한 일입니다. 앞으로 더 자주 또 더 강렬히 백종원에 대해 언급할 것입니다. 고맙습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