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관리 본격 조사
경기도, 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관리 본격 조사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12.06 1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는 한강유역환경청과 공공하수처리장의 방류수에 대한 수질검사에 나설 계획이다.(경기도 제공)2018.12.6/그린포스트코리아
경기도는 한강유역환경청과 공공하수처리장의 방류수에 대한 수질검사에 나설 계획이다.(경기도 제공)2018.12.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경기도는 한강유역환경청과 도내 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관리 운영실태를 조사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환경부가 진행한 공공하수처리장 단속에서 포천시 A처리장이 수질원격감시장치(TMS)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나면서 이뤄지게 됐다. 경기도 행정사무감사에서 이를 지적받아 공공하수처리장 관리 감독을 강화한다는 게 경기도의 설명이다.

이에 앞서 권락용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의원은 지난달 21일 열린 경기도 행정사무감사에서 “하수처리장에서 장기간 수질측정장치를 조작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다른 하수처리장에서도 이 같은 일이 발생하고 있는지 조사 확대가 필요하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에 경기도는 지난달 수질원격감시장치(TMS)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난 포천시 A처리장, 이곳과 운영사가 같은 B처리장 등 2곳에서 긴급 수질검사를 실시했다.

검사 결과 두 곳 모두 수질이 기준치 이내인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감시장치 조작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있는 상태다.

이를 계기로 경기도는 하수처리장 방류수 수질관리 운영실태 점검을 경기도 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효율적인 관리 감독을 위해 하수처리장 운영 및 감독 권한이 있는 한강유역환경청과 세부적인 단속 대상 등을 협의할 방침이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의회 의원들이 행정사무감사에서 지적한 부분을 적극 반영하고자 대대적인 조사에 착수하게 됐다”며 “효율적인 단속으로 하수처리장 수질오염을 막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