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김정은 답방하면 반대 목소리 들려줄 것"
김병준 "김정은 답방하면 반대 목소리 들려줄 것"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12.06 11: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상대책회의서 북한 비핵화 로드맵 제시 촉구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주재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회의실에서 열렸다.(자유한국당 제공)/2018. 12. 6/그린포스트코리아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주재의 비상대책위원회 회의가 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당 회의실에서 열렸다.(자유한국당 제공)/2018. 12. 6/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김병준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답방 논의을 놓고 “두 정상 간 약속을 했으니 답방에 대한 이견은 없으나 북한의 정확한 비핵화 로드맵을 먼저 제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6일 오전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답방을 대비해 워커힐 스위트룸 예약이 돼 있다. 청와대 상춘제를 보수한다 등 여러 말들이 많다"며 "김정은 위원장 답방은 북한 비핵화의 의미 있는 진전, 핵을 포기하겠다는 공개적인 의지표명을 하는 답방일 때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도, 청와대도, 통일부 장관도 김정은 위원장 답방에 비굴할 정도의 간절한 희망만 이야기하지 북한 비핵화 구상을 소상히 밝히는 사람이 없다”며 “의미 있는 진전을 이룰 수 있다면 연말이면 어떻고, 내년이면 어떤가. 통 사정하는 모습이 비굴할 정도”라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알맹이는 쏙 뺀 채 연내 답방이라는 껍데기만 이야기가 되는 상황이다. 청와대가 여행사도 아니고, 기획사도 아니고, 이벤트 회사도 아니지 않냐.”고 물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 답방 시 반대 측 목소리도 그대로 보여줘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김병준 위원장은 “청와대는 국민 모두 쌍수를 들고 환경할 것이라고 표현했는데 무조건 환영한다는 것이 말이 되냐”며 “김정은 위원장이 오면 반대하는 목소리도 듣게 해서 대한민국에서 자유민주주의를 보게 하자”고 제안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