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미디” 박지원이 김무성에게 던진 발언
“코미디” 박지원이 김무성에게 던진 발언
  • 채석원 기자
  • 승인 2018.12.06 10: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박 의원 페이스북)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사진=박 의원 페이스북)

 

[그린포스트코리아 채석원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불구속 재판 결의안을 자유한국당 일부 인사가 추진하는 데 대해 “코미디”라며 불쾌감을 표시했다.

박 의원은 6일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이명박근혜 석방 결의안을 준비한다는 코미디가 최근 국회에서 추진된다고 한다. 되지도 않을 일, 괜히 두 분 두 번 죽이지 말기를 김 의원에게 간곡히 충고한다”면서 두 전직 대통령에 대한 불구속 재판 결의안을 추진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그는 “박 전 대통령의 총체적 국정농단, 이 전 대통령의 파렴치한 비리와 그들의 민주주의 파괴, 특히 박 전 대통령의 사법거래 등은 어떤 경우에도 용서받지 못한다”면서 “정당한 재판을 받고 형이 확정돼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또 다른 국정농단을 하잔 말로밖에 해석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국회에 상정될 일도 아니지만 (상정되더라도) 부결은 불을 보듯 빤하다”고 했다.

김 의원은 일각에서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이 석방을 요구하는 데 대해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앞장서겠다’고 답했다”고 5일 말했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그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몰락하는 한국경제, 비상구는 있는가’ 토론회 후 기자들과 만나 최근 친박계 핵심 홍문종·윤상현 의원 등과 만난 사실을 전하며 “참석자 중 한 사람이 이·박 전 대통령이 증거인멸 여지도 없고 고령인데 꼭 구속을 해야 하느냐, 석방을 요구할 의사가 없느냐고 제안해서 ‘얼마든지 할 수 있다. 앞장서겠다’ 이 정도 이야기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그는 두 전 대통령의 석방 촉구 결의안에 친박계와 비박계가 합의했다는 언론 보도는 잘못됐다고 말했다.

국회는 모든 걸 할 수 있다고 과거엔 말했습니다.

그러나 시대정신에 역행되는 일을 해서는 안되기에 표결처리를 합니다.

이명박근혜 석방 결의안을 준비한다는 코미디가 최근 국회에서 추진된다 합니다.

박근혜의 총체적 국정농단, MB의 파렴치한 비리와 그들의 민주주의 파괴와 특히 박근혜의 사법거래 등은 어떤 경우에도 용서받지 못합니다.

정당한 재판을 받고 형이 확정되어야 하고 그렇잖으면 건강상 합법적인 방법을 멀리하고 또다른 국정농단하잔 말로 밖에 해석할 수 없습니다.

만약 불행하게도 국회 상정될 일도 아니지만 부결은 불을 보듯 빤합니다.

되지도 않을 일,괜히 두분 두번 죽이지 말기를 김무성 전 대표께 간곡히 충고합니다.

jdtimes@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