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60% 탈핵 정책 동의...전기요금 인상 수용 의사도 높아
국민 60% 탈핵 정책 동의...전기요금 인상 수용 의사도 높아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12.05 20:4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1020명 대상 조사 결과
대전시가 방사성폐기물에 지역자원시설세를 부과하는 개정안에 크게 기대하는 모습이다. 시는 원전 소재 지자체 5곳과 협력해 해당 개정안의 국회 통과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픽사베이 제공)2018.11.26/그린포스트코리아
탈핵에너지전환 국회의원모임 의뢰로 리얼미터에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국민 60% 이상이 원자력발전과 석탄화력발전 감축을 지지하는데 동의했다.(픽사베치)/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국민 60% 이상이 원자력발전의 감축을 지지하고 에너지 전환 정책에 동의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탈핵에너지전환 국회의원모임(대표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의원, 책임연구원 김성환·김해영)은 조사기관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달 29일부터 이틀간 전국 성인남녀 102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2018 에너지정책 수용성 조사’ 결과, 응답자 10명 중 6명이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원자력학회가 앞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와 정반대되는 결과로 당시 조사에선 원자력발전소를 늘려야 한다는 응답이 줄여야 한다는 응답보다 높게 나왔다.

에너지전환 의원 모임은 원자력발전과 석탄화력발전을 줄이고 신재생에너지를 2030년까지 전체 전력소비량의 20%까지 확대하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동의여부를 물었다. 

조사 결과 ‘동의’(매우 동의함 43.9%, 동의하는 편 18.3%) 응답이 62.2%, ‘비동의’(전혀 동의하지 않음 19.8%, 동의하지 않는 편 11.6%) 응답은 31.4%로, ‘동의’가 ‘비동의’보다 2배 정도 높게 나타났다.

2083년까지 65년의 기간동안 신규원자력발전소를 건설하지 않고, 수명을 다한 원자력발전소를 폐쇄하는 방법으로 점진적인 원자력발전소 감축정책에 대해 조사한 결과는 ‘동의’(매우 동의함 44.4%, 동의하는 편 17.0%) 응답이 61.4%, ‘비동의’(전혀 동의하지 않음 23.5%, 동의하지 않는 편 10.0%) 응답은 33.5%로, ‘동의’가 ‘비동의’보다 27.9%p 더 높았다. 

또 원자력발전소 감축에 동의한 응답자의 절반 가량은 현 정부가 제시한 2083년의 탈원전 시점을 보다 앞당겨야 한다고 답했으며, 전체 응답자의 73.5%는 에너지전환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에 대해 부담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다.

반대의견으로 '부담할 수 없음'은 20.7%, '5000원 이하' 27.8%, '1만원 이하' 24.8%, '2만원 이하' 11.1%, '2만원 초과' 9.8%, '잘모름' 5.8%로 나왔다. 

이에 대해 에너지전환 의원 모임은 "이는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국민들이 높은 지지를 보내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 여론조사 결과"라고 평가했다. 

이와 더불어 "이번 조사는 대만의 국민투표로 인해 논란이 발생한 이후에 진행된 것으로, 외부적 논란과 상관없이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국민들이 지지를 보내고 있음을 확인했다는 점에서도 그 의미가 크다"고 덧붙였다. 

또 “야당에서 제기하고 있는 에너지전환에 대한 비판이 국민들의 뜻과 맞지 않음이 확인되었다”며 “앞으로의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할 에너지정책의 수립에 대한 국민의 뜻을 제대로 수렴하고, 소모적인 정쟁이 아닌 생산적이고 발전적인 논의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정치권에서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