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 별세....생존자 26명으로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 별세....생존자 26명으로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2.05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순옥 할머니. (나눔의 집 제공)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가 건강 악화로 5일 별세했다. 향년 97세. (나눔의 집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경기도 광주 나눔의 집은 5일 오전 9시 5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순옥 할머니가 건강 악화로 별세했다고 밝혔다. 향년 97세.

나눔의 집에 따르면 김 할머니는 20세때 공장에 취직할 수 있다는 말에 속아 중국 헤이룽장성 석문자 위안소에 끌려가 피해를 당했다.

해방 이후 생계를 위해 중국인과 혼인해 중국 둥닝에 정착했다.

2005년 여성부, 한국정신대연구소 등의 도움으로 대한민국 국적을 회복하고 나눔의 집에 입소해 생활해왔다.

이후 일본군 위안부 문제해결을 위해 수요시위 및 증언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했으며, 2013년에는 일본정부에 위자료를 지급하라는 민사조정을 신청하기도 했다.

이밖에 소녀상에 말뚝 테러를 한 스즈키 노부유키와 일본군 '성노예' 피해자들을 비하한 일본 록밴드 '벚꽃 난무류', '제국의 위안부' 책의 저자 박유하 교수를 고소하는 등 '성노예' 피해자들의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했다.

빈소는 서울 송파구 아산병원에 마련된다. 발인은 7일이며 이후 나눔의 집 추모공원서 영면하게 된다.

김 할머니의 별세로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6명으로 줄었다.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