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LG, ‘프리미엄 전략’으로 글로벌 TV시장 주도
삼성‧LG, ‘프리미엄 전략’으로 글로벌 TV시장 주도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11.22 15: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의 QLED TV. (삼성전자 홈페이지 제공) 2018.11.22/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의 QLED TV. (삼성전자 홈페이지 제공) 2018.11.22/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프리미엄TV’ 전략을 앞세운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일본‧중국 업체의 추격을 따돌리고 글로벌 TV시장 점유율을 굳혔다. 

22일 IT전문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올해 3분기 삼성전자와 LG전자의 글로벌 TV시장 점유율은 각각 28.4%, 15.4%였다. 양사는 일본 소니(9.5%), 중국 TCL(6.7%), 하이센스(6.5%) 등을 따돌리고 나란히 1‧2위에 올랐다. 특히 삼성전자는 2006년 3분기 이후 49분기 연속 1위를 지키고 있다.

3분기까지의 누적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8.9%로 지난해 전체(26.5%)보다 2.4%p 올랐다. 16.8%를 기록한 LG전자도 지난해(14.6%)에 비해 2.2%p 상승했다. 둘을 합치면 45.7%에 달한다. 반면 3위인 일본의 소니는 지난해 10.2%에서 올해 9.6%로 떨어졌다.

 
LG전자의 OLED TV. (LG전자 홈페이지 제공) 2018.11.22/그린포스트코리아
LG전자의 OLED TV. (LG전자 홈페이지 제공) 2018.11.22/그린포스트코리아

올 3분기 전 세계 TV 출하대수는 총 5496만1000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5489만5000대)에 비해 0.1% 증가하는데 그쳤다.

그러나 금액은 270억7780만달러로 1년 전(211억9200만달러)보다 27.8% 상승했다.

이는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중심으로 QLED, OLED 등 초대형 프리미엄TV 판매가 대폭 확대됐기 때문이다. 

올 3분기 삼성전자는 2500달러(약 280만원) 이상 초고가 TV시장에서 48.2%의 점유율을 확보했다. 75인치 이상 초대형 TV시장에서는 54.1%의 점유율을 보였다.

과거 글로벌 TV시장을 선도했던 소니는 지난해 2500달러 이상 TV시장에서 36.9%, 75인치 시장에서 29.3%의 점유율을 보였으나 올해는 각각 25.5%, 20.4%로 떨어졌다.

특히 삼성전자가 지난해 첫 선을 보인 QLED TV는 올 3분기 66만3000대가 판매돼 OLED TV(55만9000대)를 앞질렀다. IHS마킷은 오는 2022년까지는 QLED TV가 앞서는 양상이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는 프리미엄 제품 확대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방침이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