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 켜주니 상추·토마토·고추가 더 '쑥쑥'"
"조명 켜주니 상추·토마토·고추가 더 '쑥쑥'"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11.21 11: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농작물 생산에 효과적인 LED 제품 출시
(삼성전자 제공) 2018.11.21/그린포스트코리아
(삼성전자 제공) 2018.11.21/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삼성전자가 폭 넓은 빛 파장 대역으로 농작물 발육을 촉진시키는 ‘백색 기반 발광다이오드(LED) 패키지와 모듈’ 등 신제품 8종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제품은 ‘미드파워’(소비전력이 1W 미만인 제품‧모델명 LM301H, LM561H)·‘하이파워’(소비전력이 1W 이상인 제품‧LH351H) 패키지와 모듈(Horticulture LED Module)이다. 이들은 폭 넓은 파장대의 빛으로 식물의 고른 생장을 돕고 재배 작업의 편의성을 개선한 게 특징이다. 

특히 청색과 적색 파장을 포함한 풀 스펙트럼으로 단일 파장 제품 대비 식물의 영양소 증가, 병충해 예방에 효과적이라고 삼성전자는 설명했다. 백색 빛으로 식물의 발육 상태를 확인하기에 편리하며 기존 제품보다 저렴해 조명시스템 구축비용 절감에도 효과적이다. 

김언수 삼성전자 LED사업팀 전무는 “이번 신제품은 작물 생산량, 시석 구축비용 절감 등의 장점을 가지고 있어 실내 농장에 새로운 솔루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이달부터 제품 양산에 돌입한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