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폭 그림 같구나… 사진으로 감상하는 국립공원 절경
한폭 그림 같구나… 사진으로 감상하는 국립공원 절경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1.11 12: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공원관리공단, 제17회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공개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대상 수상작 '한여름의 꿈' (김규완 작)
대상 수상작인 김규완씨의 '한여름의 꿈'.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관리공단이 '제17회 국립공원 사진 공모전' 수상작 80점을 11일 공개했다.

공모전에는 자연공원의 경관, 생태, 역사문화 등 다양한 소재의 작품 4610점이 접수됐다.

대상을 수상한 김규완씨의 '한여름의 꿈'은 북한산의 노을을 표현한 작품이다. 한 폭 그림처럼 환상적인 아름다움을 담은 흥취가 심사위원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최우수상은 김주현씨의 '소매물도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와 이순섭씨의 '물속의 장군봉'이 받았다.

대상 수상자는 환경부 장관상과 함께 500만원의 상금을, 최우수상, 우수상, 장려상, 입선작은 국립공원관리공단 이사장상과 함께 각각 300만원, 100만원, 50만원, 30만원의 상금을 받았다.

수상작은 국립공원관리공단 홈페이지에 공개됐다. 개인이 비상업적 용도로 활용하면 사진을 다운받을 수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내년부터 지리산 등 전국 국립공원에서 수상작을 소개하는 사진전시회를 개최한다.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최우수상 수상작인 김주현씨의 '소매물도의 밤은 낮보다 아름답다'.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최우수상 수상작인 이순섭씨의 '물속의 장군봉'.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우수상 수상작인 지선정씨의 '북한산 속의 사람들'.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우수상 수상작인 정재환씨의 '쌍계루의 겨울'.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우수상 수상작안 박홍식씨의 '월출산'.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우수상 수상작인 진신씨의 '가야산의 운해폭포'.
국립공원 사진공모전 수상작
우수상 수상작인 이순희씨의 '월정사의 겨울'.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