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3분기 매출 7000억원… 전년대비 6.4% 증가
CJ프레시웨이, 3분기 매출 7000억원… 전년대비 6.4% 증가
  • 서창완 기자
  • 승인 2018.11.09 20:0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이익은 전년동기대비 10.8% 감소한 133억원

[그린포스트코리아 서창완 기자] 식자재 유통 및 단체급식 전문기업 CJ프레시웨이가 지난 3분기 7000억원대 매출을 기록했다.

CJ프레시웨이는 올해 3분기 실적 발표에서 7043억원, 영업 이익 133억원을 기록해 각각 전년동기대비 6.4% 증가, 10.8% 감소했다고 9일 밝혔다. 당기순이익은 50억원으로 전년동기대비 흑자전환했다.

이번 3분기에는 단체급식 부문 매출 성장이 두드러졌다. 추석 연휴가 포함돼 전년 동기보다 영업일수가 적었지만 견고한 신규 수주를 바탕으로 매출 1133억원을 달성했다. 이 부문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20% 증가했다.

식자재 유통 부문 매출도 외식업계 경기침체와 소비 심리 악화에도 좋은 성과를 보였다. 매출 5517억원으로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약 4.2% 증가했다. 특히 가정간편식(HMR) 소비 증가에 따라 1차 도매 및 원료 경로 부문 매출은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이상 성장을 이어갔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경기 침체로 전방산업인 외식업계의 불황이 지속되고 있지만 상품·물류·영업 등 차별화된 경쟁력이 신규 거래처 수주라는 결과물로 나타나면서 견고한 매출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점은 고무적"이라며 "외형 성장과 동시에 수익성 확보를 도모하는 경영활동을 지속해 견고한 성장세를 이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seotive@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