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조명래 임명 강행하나…野, "미세먼지 같은 장관" 비판
靑, 조명래 임명 강행하나…野, "미세먼지 같은 장관" 비판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11.08 17:2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가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주현웅 기자)2018.11.8/그린포스트코리아
청와대가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가능성이 거론되고 있다.(주현웅 기자)2018.11.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 여부를 두고 여야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청와대는 조 후보자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8일까지 청문보고서를 재송부해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하지만 이날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는 열리지 않았다. 야당이 조 후보자 청문보고서 채택을 거부한 것이다.

청와대는 조 후보자 임명을 밀어붙이겠다는 분위기다. 이날 청와대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조 후보자 임명 여부는) 관례를 잘 되짚어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정부는 출범 이후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6명의 장관급 국무위원을 임명했다. 청와대 관계자의 이 같은 발언은 조 후보자 임명 강행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자유한국당 등 야당은 지명철회를 거듭 요구하고 있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대대책회의에서 “미세먼지를 없애야 할 책임이 있는 자리에 미세먼지를 일으키는 사람을 임명하는 꼴”이라며 “문 대통령은 국회가 왜 청문보고서 채택조차 거부했는지를 살피고 임명을 철회하라”고 요구했다.

앞서 환노위위원장인 김학용 자유한국당 의원은 지난 6일 “조 후보자의 계약서 작성 등 기존 의혹들 외에 자기 논문 표절 의혹까지 추가로 확인됐다”며 “청와대가 조명래 장관후보자 임명을 강행한다고 해도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민주당은 조 후보자가 위장전입 등 흠결은 있지만 결격사유까지는 아니라는 입장이다.

조 후보자를 환경부 장관에 임명되면 현 정부 출범 이후 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된 7번째 장관급 국무위원이 된다. 이럴 경우 정부·여당과 보수야당 간 갈등은 당분간 더욱 커질 전망이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