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손학규발 정계개편 온다...안철수는 갈 곳 없어"
박지원 "손학규발 정계개편 온다...안철수는 갈 곳 없어"
  • 박소희 기자
  • 승인 2018.11.08 15: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서 양당제 구도 전망
8일 사법개혁특위 법원행정처 업무보고에서 질의를 하고 있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박지원 공식 홈페이지)/그린포스트코리아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사법개혁특위 법원행정처 업무보고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박지원 의원 공식 홈페이지)/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박소희 기자] ‘한지붕 두 가족'인 바른미래당이 총선 전 각각 자유한국당과 범여권으로 흩어지면서 결국 양당제로 정계개편이 이뤄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8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안철수 같은 인물이 없으면 제3세력 존재는 힘들다”며 “정계개편의 불씨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일으킬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날 “바른미래당은 한 지붕 두 가족이다. 보수와 진보가 그야말로 어색한 동거를 하고 있는데, 한국당이 어떻게 정비되느냐에 따라서 유승민 의원 등 보수층은 그쪽(자유한국당)으로 갈 수밖에 없다. 이언주 의원도 그쪽으로 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바른미래당의 선택은 친박계의 목소리가 커지는 자유한국당이 어떻게 개편되느냐에 달려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박 의원은 "시대정신에 반하는 친박계가 당권을 쥐게 되면 바른미래당은 움직이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비박계인 복당파가 정당대회 이후 인적청산을 제대로 하면 바른미래당 보수층이 대거 자유한국당 쪽으로 이동하면서 보수 대통합을 이뤄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지방선거 패배 후 독일에 머무르고 있는 안철수 바른미래당 인재영입위원장의 앞날은 험난할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이날 박 의원은 “만약 안철수 위원장이 국민의당을 그대로 지키면서 가시밭길을 갔다고 하면 지금 한국 정치에서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역할”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은 지금 세계를 들었다 놨다 한다. 그런 힘을 행사할 수 있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안철수 전 대표의 정치적 미래에 대해 “돌아올 데(정당)가 없다”며 “실질적으로는 보수정치를 표방했으니 본인은 한국당 행 등 여러가지 주판알을 놓고 있을 것”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또 상원은 공화당, 하원은 민주당이 우세를 보인 미국 중간선거 결과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사실상 승리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재선에 유리한 고지에 섰고 북미 정상회담은 큰 틀에서 변화가 없이 순항할 것이라고 했다. 

ya9ball@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