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돌파구 열릴까… 삼성 폴더블폰 디스플레이 전격 공개
스마트폰 돌파구 열릴까… 삼성 폴더블폰 디스플레이 전격 공개
  • 홍민영 기자
  • 승인 2018.11.08 11:0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튜브 엔가젯 캡처) 2018.11.08/그린포스트코리아
(유튜브 엔가젯 캡처) 2018.11.08/그린포스트코리아

[그린포스트코리아 홍민영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 10주년을 맞아 내년에 출시할 폴더블폰(fordable)의 디스플레이를 전격 공개했다. 스마트폰 시장이 한계를 맞은 상황에서 새 돌파구를 열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삼성전자는 7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코니센터에서 ‘삼성개발자 콘퍼런스(SDC 2018)’를 열고 폴더블폰 ‘갤럭시F’(가칭)와 사용자환경(원 UI)을 공개했다. 

폴더블폰은 접었다 폈다 할 수 있는 미래형 스마트폰이다. 접으면 4인치대 스마트폰, 펴면 7인치대 태블릿PC가 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F를 위해 수십 만 번 접었다 펴도 견딜 수 있는 새로운 접착제를 개발했다고 설명했다. 또 접을 때도 슬림한 두께를 유지할 수 있도록 디스플레이 두께도 줄였다고 했다. 이 디스플레이는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로 명명됐다. 

애플리케이션(앱)의 경우 작은 디스플레이에서 사용하던 것을 큰 화면에서도 이어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큰 디스플레이에선 인터넷 브라우징·멀티미디어·메시징 3개 앱을 동시에 쓸 수 있다. 한 화면에서 동시 다발적인 업무가 가능한 것이다. 

이번에 공개된 것은 디스플레이와 디자인(UX)까지다. 완제품은 내년 2월 바르셀로나의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또는 다른 행사에서 공개된다. 가격은 최소 1499달러(약 170만원) 선이 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함께 공개된 차세대 사용자환경(UI) ‘원 UI’도 관심을 끌었다. 원 UI는 아이콘을 간결하게 정돈해 화면 몰입을 방해하는 요소를 최소화했다.

삼성은 원 UI를 기존 스마트폰과 갤럭시F에 동시 적용할 계획이며 이달 중 한국과 미국 등에서 갤럭시 S9 모델의 업그레이드를 통해 전격 공개한다. 정식 출시일은 내년 1월이다.

삼성전자가 7일부터(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 (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8)'을 개최했다.
삼성전자가 7일부터(현지시간) 이틀간 미국 샌프란시스코 모스콘센터에서'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8 (Samsung Developer Conference 2018)'을 개최했다. 2018.11.08/그린포스트코리아

 

갤럭시F가 주목을 받는 가장 큰 이유는 스마트폰 시장에 ‘새로운 혁신’을 가져올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현재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은 한계 상황에 봉착했다. 시장조사기관 SA에 따르면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은 3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 4분기는 -8.7%, 올 1분기는 -2.4%, 2분기는 -2.8%의 성장율을 보였다. 2007년 아이폰의 등장 이후 스마트폰 형태는 현재의 ‘사각형’으로 굳어졌다. 소비자들이 새 형태의 스마트폰을 원하는 기류가 형성돼 있기에 갤럭시F를 비롯한 폴더블폰이 새 시장을 형성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F에 이어 인공지능 플랫폼 ‘빅스비(Bixby)’의 통합 개발 도구인 ‘빅스비 개발자 스튜디오’와 통합 사물인터넷 서비스 스마트싱스(SmartThings)의 연동 프로그램 ‘스마트싱스 개발자 워크스페이스’, ‘워크 위드 스마트싱스(Works With SmartThing)’ 인증 프로그램도 공개했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분장(사장)은 “삼성전자는 새로운 커넥티드 리빙 시대의 기반이자 다양한 제품과 서비스로 용이하게 확장 가능한 인공지능‧사물인터넷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며 “모바일 생태계에서도 사용자들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hmy10@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