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전국 뿌연 미세먼지...SNS도 '회색빛'
[포토] 전국 뿌연 미세먼지...SNS도 '회색빛'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1.07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숨 쉬면 죽을 수도 있을 것 같은 날씨" (SNS 독자제공)
"숨 쉬면 죽을 수도 있을 것 같은 날씨" (SNS 독자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가을하늘 공활한데'라는 애국가 가사가 무색할만큼 11월 첫째주 하늘은 고농도 미세먼지로 인해 어둡고 탁했다. 도시 어디에서든 잘 보여 서울의 '랜드마크'라 불리는 남산타워는 먼지와 안개 속으로 자취를 감췄고, 고층 빌딩들도 뿌옇게 흐려졌다.

거리의 시민들은 미세먼지 전용 마스크를 끼고 발걸음을 재촉했으며, 연신 기침을 하거나 눈이 따갑다고 호소하는 이들도 있었다.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상에서도 도시를 삼킨 미세먼지의 위력을 알 수 있는 사진들이 잇따라 올라왔다. 사진을 공유한 이들은 '환경'이 일상에 어떤 영향을 끼쳤는지 담아내거나, 미세먼지로 인해 외출이 자유롭지 않아 불편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한편 7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충청, 전라도 등 서부 해안지역 전역에는 초미세먼지 주의보가 내려졌다. 미세먼지는 8일 전국에 비가 내린 이후부터 차츰 해소될 전망이다.

(SNS 독자제공)
"눈 앞이 뿌연..." (SNS 독자제공)
"미세먼지 해도해도 너무하네" (SNS 독자제공)
"미세먼지 해도해도 너무하네" (SNS 독자제공)
"버스를 탔더니 미세먼지 마스크를 나눠줬다" (SNS 독자제공)
"버스를 탔더니 미세먼지 마스크를 나눠줬다" (SNS 독자제공)
"밖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정말 고생할 것 같은 날씨" (SNS 독자제공)
"밖에서 일하시는 분들이 정말 고생할 것 같은 날씨" (SNS 독자제공)
"창문을 살짝 열었더니 공기청정기가 바로 일을 하기 시작했다" (SNS 독자제공)
"창문을 살짝 열었더니 공기청정기가 바로 일을 하기 시작했다" (SNS 독자제공)
"낮인지 밤인지 모를 정도로 어두운" (SNS 독자제공)
"낮인지 밤인지 모를 정도로 어두운" (SNS 독자제공)
"목도 가슴도 간지럽고, 어린이집 간 아이도 걱정되고" (SNS 독자제공)
"목도 가슴도 간지럽고, 어린이집 간 아이도 걱정되고" (SNS 독자제공)
"우리나라도 환경이 꽤 좋은 나라였는데…단풍 볼 새 없이 미세먼지가 기승이다" (SNS 독자제공)
"우리나라도 환경이 꽤 좋은 나라였는데…단풍 볼 새 없이 미세먼지가 기승이다" (SNS 독자제공)
"오늘도 미세먼지" (SNS 독자제공)
"오늘도 미세먼지" (SNS 독자제공)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