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디있나요…" 세 살 아이는 익사, 엄마 행방은 묘연
"어디있나요…" 세 살 아이는 익사, 엄마 행방은 묘연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11.06 20: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지난 1일 경기도 파주에서 실종신고가 접수된 여성 장모(33)씨의 행방이 묘연하다. 다음날 제주 해안가에서 발견된 그의 딸 장모(3)양은 부검결과 ‘익사’라는 소견이 나왔다. 경찰은 장씨 역시 그 일대에 있을 것으로 보고 수색에 나서고 있다.

6일 제주 해양경찰서는 지난 4일 제주시 애월읍 신엄리 인근 해안가에서 변사체로 발견된 장양의 1차 부검결과 소견을 발표했다. 익사라는 소견이 나왔다. 부검을 한 강현욱 제주대 의대 교수는 “(장양의)흉부에 고인 물과 폐기종 현상 등 익사 폐 양상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강 교수에 따르면 장양의 사망 시점은 지난 2일 전후로 추정된다. 실제로 경찰도 장씨 모녀의 마지막 행적을 확인한 시점이 지난 2일이었다. 이날은 장씨와 장양이 제주에 도착한 지 이틀째를 맞이한 때다.

경찰이 제주에서 사망 및 실종된 장씨 모녀에 대해 수사 중이다.
경찰이 제주에서 사망 및 실종된 장씨 모녀에 대해 수사 중이다.

경찰에 따르면 장씨 모녀는 지난 지난달 31일 낮 파주에서 김포공항으로 함께 이동했다. 이어 제주행 비행기를 탔으며, 같은 날 오후 9시35분 제주공항에 도착했다. 그 후 택시를 타고 40분여를 달려 제주시 삼도동의 한 모텔에서 잠을 청했다.

다음 날인 1일 오후 장씨는 인근 슈퍼에서 우유와 컵라면, 번개탄, 부탄가스, 라이터 등을 구입했다. 이후 2일 새벽 2시31분 딸과 함께 숙소에서 나와 택시를 타고 제주시 용담동 해안가로 자리를 옮겼다. 이 자리는 장씨 모녀가 마지막으로 CCTV에 포착된 곳이다.

이런 가운데 장씨 모녀가 머무른 모텔 화장실에서는 번개탄 부탄가스가 발견됐다. 욕실 바닥에서 검게 그을린 흔적이 발견됐다. 모텔 주인은 경찰 조사에서 “퇴실한다는 말도 없이 그냥 나가기에 느낌이 이상했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점에 미뤄 경찰은 장씨가 아이와 함께 목숨을 끊었을 가능성에도 무게를 두고 수색에 나서고 있다. 제주해양경찰서는 경비함정 2척과 파출소 연안구조정 2척, 헬기 1대를 투입한 상태다.

chesco12@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