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화군의회 "석포제련소 조업정지로 난방문제 심각"
봉화군의회 "석포제련소 조업정지로 난방문제 심각"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10.29 13:5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지역 일부 주민들, 제련소 유치 운동 돌입
석포제련소
석포제련소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영풍이 운영하는 석포제련소의 조업정지 처분이 타당하다는 중앙행정심판위원회 결정이 나오자 석포제련소가 소재한 경북 봉화군의회는 난방문제 등에 대한 심각한 우려를 나타내며 봉화군청에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봉화군의회는 29일 보도자료를 내고 “석포제련소의 조업정지가 결정되면서 제련소로부터 열을 공급 받아 난방을 하고 있는 석포 소재 500여 세대의 아파트 겨울철 난방 문제가 심각할 것으로 보인다”며 “집행부에 대책마련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앞서 석포제련소는 올해 초 낙동강에 폐수 70톤을 방류한 사실이 적발돼 지난 4월 경상북도로부터 조업정지 20일 처분을 받았다. ㈜영풍은 이에 불복해 행정심판을 청구했으나 중앙행정심판위원회는 경북도의 처분이 적법하다고 지난 23일 결론지었다. 이로써 석포제련소는 행정소송을 제기하지 않는 한 20일 간 문을 닫아야 할 처지에 놓였다.

이에 대해 봉화군의회는 석포제련소 인근 지역 주민들의 난방 등 생계문제를 우려하며 봉화군청의 무책임한 태도를 비판했다.

봉화군의회는 “1200여명의 직원들과 그들이 생활하는 사원아파트 난방문제가 초중학생 아이들까지 한겨울에 밖으로 내몰게 될 상황에 놓였다”며 “그럼에도 봉화군청은 아무런 대책을 세우기 않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봉화군의회부터 나서서 석포제련소 영업중지에 따른 주민의 정주기반이 무너지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봉화군청은 조업중지 기간 동안 주민생계 등에 대한 대책마련을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한 가운데 석포제련소를 둘러싼 논란은 조업정치 처분을 기점으로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줄곧 석포제련소 폐쇄 등을 주장해온 환경단체와 그 반대 입장에 선 지역 주민들 간 갈등이 심화한 한편 강원 태백 지역 일부 주민들이 영풍제련소 공장 유치 운동에 돌입했다.

태백시번영회와 태백시민연대 등 단체들은 ‘영풍 귀금속 공장 유치운동’을 벌이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태백시의 황지중고동문회와 농업단체 등이 석포제련소를 직접 방문해 “태백 동점 산업공단 입주를 긍정적으로 검토해 달라”는 요청을 하기도 했다.

이들은 “태백시는 인구가 곧 4만명 아래로 떨어질 위기에 직면했다”며 “한때 환경단체 반발로 좌절된 제련소 공장 유치를 다시 한다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제련소와 지역경제의 상관관계는 매우 밀접하다. 석포면 주민들이 석포제련소 조업정지 처분 등에 반발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석포제련소, 협력업체 등에서 일하는 노동자는 1226명으로, 이 가운데 37.7%를 차지하는 836명이 석포면 주민이다.

이처럼 지역난방과 일자리 등 지역 주민 생계 전반과 연관된 석포제련소가 조업정지를 처분 받게 되자 일각에선 ‘무리한 조치’라고 비판했다.

한 환경연구기관 전문가는 “환경부와 환경공단이 2015~2016년 조사한 결과 석포제련소 부근 토양의 오염은 90%가 자연적 원인에 따른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 조사결과가 사실로 받아들여진다면 청정지역임을 내세우는 봉화군으로서는 뒤집어질 일이다. 지자체는 강수를 둘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경북도 한 관계자는 “논란이 되고 있는 석포면 일대 환경문제는 제련소 때문이라고는 장담못한다”며 “그 일대 토양을 검사하면 전부 중금속이 많이 나오는 점에 비춰 과거 광산에서 나온 중금속을 그대로 방치해 낙동강으로 떠내려 왔을 수 있다”고 말했다.

chesco12@greenpost.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