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로 그리는 이색 그림...'아트라이딩 대회' 성료
자전거로 그리는 이색 그림...'아트라이딩 대회' 성료
  • 황인솔 기자
  • 승인 2018.10.16 14:0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르꼬끄 제공)
(르꼬끄 제공)

[그린포스트코리아 황인솔 기자] 자전거를 타고 달리며 지도 위에 나만의 그림을 그리는 '아트라이딩' 대회가 열렸다.

르꼬끄 스포르티브는 지난 14일 서울시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진행한 '2018 르꼬끄 아트라이딩' 대회가 성황리에 마무리됐다고 16일 밝혔다.

올해 아트라이딩은 강남, 남산, 성수동의 3개 코스에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GPS 트레킹 어플 '스트라바'를 이용해 자신만의 이동 경로를 지도 위에 그려 인증했다.

심사위원의 가장 높은 점수를 받은 수상자는 르꼬끄의 시그니처인 닭과 사람을 라이딩으로 표현해 '킹오브아트라이더'상을 수상했고, 메시지와 완성도 높은 디자인으로 아트라이딩을 선보인 참가자에게는 '롱디 아트라이더'상과 '리얼리스틱 아트라이더'상을 각각 수상했다.  

아트라이딩 외에도 치킨맨, 아트조형물을 찾아 인증하는 미션 수행과 BMX 사이클을 타고 오래 버티는 '슬로우 사이클', 빠른 페딜링으로 램프를 점등시키는 '페달킹' 등 부대행사도 열렸다.

또 행사장을 찾은 시민들을 위해 전기자전거 시연, 아트월, 캐리커처, 핸드젯 프린팅 등 다양한 체험 행사도 펼쳐졌다.

행사 관계자는 "앞으로도 르꼬끄 스포르티브는 사이클 문화를 위해 누구나 즐길 수 있도록 다채로운 이벤트를 마련할 계획이며, 라이딩으로 아트를 즐기는 라이더들과 함께 늘 가깝게 소통하는 브랜드로 발전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르꼬끄 아트라이딩 수상작. (르꼬끄 제공)
르꼬끄 아트라이딩 수상작. (르꼬끄 제공)

 

breezy@green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