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네이버, 전기차 충전소 지도 서비스 업무협약
환경부-네이버, 전기차 충전소 지도 서비스 업무협약
  • 주현웅 기자
  • 승인 2018.10.11 19: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차의 코나 전기차
현대차의 코나 전기차

[그린포스트코리아 주현웅 기자] 포털 네이버의 지도 서비스에서 전기차 충전시설이 표시된다. 충전 가능 여부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게 된다.

환경부는 이 같은 내용이 골자인 '전기차 충전시설 지도 서비스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네이버와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환경부와 네이버가 이번 협약을 맺은 이유는 전기차 이용 활성화를 위해서다.  

전기차는 온실가스 저감 등에 기여할 수 있어 차세대 친환경 차량으로 각광받는 한편 충전소 부족 및 기타 인프라 부족으로 소비자들의 불만 또한 많은 게 사실이다. 이는 전기차 이용 확산을 가로막는 주된 요인으로 꼽힌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환경부가 운영하는 전기차 충전소 모니터링 사이트를 지난달 27일 밤 10시를 기준으로 실시간 분석한 결과, 환경부가 운영중인 전국의 전기차 급속충전기 1231대 중 78대(6.3%)가 사용이 불가한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하기도 했다.

사용 불가한 급속충전기 78대를 최근 충전일을 기준으로 살펴보니, 일주일 이상 방치된 충전기가 66%(52대)에 달했다. 한 달 이상 방치된 충전기는 46%(36대)였으며, 세 달 이상 방치된 충전기가 9%(7대)였다. 

이에 환경부는 네이버 지도 서비스 내 전기차 충전시설 정보 제공부터 우선적으로 강화하기로 했다. 전기차 이용자가 네이버 지도 서비스를 통해 전기차 이용 시 필요한 정보를 보다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이날 전기차 충전시설 지도 서비스는 네이버 지도의 ‘다이나믹 지도판’ 기능 업데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이 지도판은 전기차 충전소, 경기장, 호텔 등 특정 장소와 관련된 다양한 정보들을 지도 화면 및 검색결과 화면에서 바로 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기능이다.

또한 해당 서비스의 이용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이번 협약은 충전소 검색 시 별도의 상세 페이지 진입 없이 지도상에서 바로 실시간 충전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하단 상세 페이지에서는 충전 방식 정보와 충전 가능 충전기 대수도 확인이 가능하다.

아울러 주변탐색기능을 통해 현 위치에서 가장 가까운 곳늬 전기차 충전소 정보를 확인할 수 있고, 자주 찾는 충전소를 저장하고 관리할 수도 있다.

이주창 환경부 대기환경과장은 "이번 업무협약은 전기차 충전 기반 서비스 확대의 새로운 시도"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기관과 협업해 전기차 이용자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힘쓰겠다"고 말했다.

chesco12@greenpost.kr